“유학을 너무 쉽게 결정했었다”는 서동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