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monyeo-jasal

주인 아주머니께... 죄송합니다. 마지막 집세와 공과금 입니다. 정말 죄송합니다. 크리넥스 통을 옆으로 눕혀 그 위에 반듯하게 놓인 쪽지, 그것은 세 모녀가 세상에 남긴 마지막 신음이었다. 떠나는 순간까지 도와 달라는
각의서 언급…"있는 복지도 몰라서 이용못하면 없는 제도" "민생 안챙기는 정치현실 안타깝다"…민주-安에 우회 '반박' "복지3법 처리못돼 안타까워…행정·입법 나라의 2개 수레바퀴"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박성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