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섹스 앤 더 시티 시리즈는 50대의 삶을 그린다.
"당신은 내 가족이 아니다. 친구도 아니다."
'섹스 앤 더 시티'에서 사만다를 연기했던 배우 킴 캐트럴이 다른 주인공들과의 관계에 대해 털어놨다. 최근 피어스 모건의 '라이프 스토리'에 출연한 캐트럴은 세 친구와 "친구였던 적이 없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우리는
그는 이어 "내 생각에 캐리는 지금까지의 결정이 나빴다는 것을 깨닫는다. 돈을 한 푼도 모으지 않은 것도 큰 실수였음을 알게 된다. 캐리는 이 일 덕에 교훈을 얻었다. 그 때문에 캐리는 아마 매달 샬럿에게 수표를 써줬을
'섹스 앤 더 시티 3'와 관련한 소동은 도무지 끝이 없다. 우리는 3번째 극장판 무산에 관한 수많은 인사들의 수많은 이야기를 지난주 내내 들었다. 원래 이달 촬영이 예정이던 '섹스 앤 더 시티 3'는 사라 제시카 파커가
영화 '섹스 앤 더 시티3' 제작이 취소됐다는 보도가 나온 가운데, 그 원인으로 지목된 배우 킴 캐트럴이 입장을 밝혔다. 28일 데일리메일은 킴 캐트럴이 자신이 출연하는 다른 영화들을 워너브라더스에서 제작하지 않으면
'섹스 앤 더 시티'의 네 친구를 더 이상 볼 수 없게 됐다. 영화 '섹스 앤 더 시티 3'의 제작이 취소됐다는 보도가 나왔기 때문이다. 데일리메일의 보도에 따르면 사만다 역을 맡은 킴 캐트럴은 의도치 않게 영화 제작을
'섹스 앤 더 시티'의 오프닝 크레딧에서 캐리 브래드쇼가 투투 드레스를 입지 않는 평행우주를 상상해보라. 그렇다. 상상도 하기 힘들다. 그 정도로 상징적인 대중문화의 한 장면이기 때문이다. 믿거나 말거나, 브래드쇼는
'섹스 앤 더 시티'는 2004년에 종영했지만, 여전히 우리는 이런 질문을 던지곤 한다. "사만사라면 어떻게 할까?" 최근 오스트레일리아 페어펙스와 가진 인터뷰에서 사만사를 연기했던 킴 캐트럴은 사만사라면 지금 트럼프에
트위터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캐리 브래드쇼 이전의 사라 제시카 파커는 이제 상상도 하기 힘들다. 게다가 사람들은 실존 인물 사라 제시카 파커와 가상의 인물 캐리 브래드쇼를 종종 혼동하곤 한다. 그러나 미스터
미국 드라마 '섹스 앤 더 시티'의 주인공 캐리 브래드쇼는 뉴욕에서 미스터 빅을 찾았지만, '섹스 앤 더 시티'의 작가 캔디스 부시넬은 자신의 주인공과는 다른 곳으로 가라고 여성들에게 충고한다. 허핑턴 포스트 라이브가
배우 크리스 노스가 미스터 빅을 마지막으로 연기한 건 지난 2010년이었다. 그런데 최근 그는 NBC 오스트레일리아와 '섹스 앤 더 시티' 시리즈에 대해 인터뷰를 하던 중 "미스터 빅이 오랫동안 오해받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