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gyun

편의점에서 판매하는 도시락 20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것'을 밝혀낸 연구자는 핸드타월을 쓰기 시작했다.
이 휴지는 오는 3월 15일까지 설치된다. 기업 홍보를 위한 휴지이지만, 스마트폰 액정을 자주 닦아주는 건 쓸데없는 일이 아니다. 월스트리트 저널에 소개된 2012년 연구에 따르면, 무작위로 선별해 테스트했던 핸드폰에서
가습기 살균제 사태로 인해 생활화학제품 전반에 대한 소비자 불신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어린이들도 많이 쓰는 물티슈에서 사용할 수 없는 물질과 기준치를 넘는 세균이 검출됐다. 한국소비자원은 시중에서 판매되는 인체 청결용
부항을 몸에 붙인 뒤 내부의 공기를 제거해 생긴 음압을 통해 질병을 치료하는 방법인 부항 치료법은 국내뿐만 아니라 아시아, 유럽에서도 활용되고 있다. 부항 치료. 그러나 이 부항 때문에 한 중국 남성은 등에 구멍이 생기고
지구궤도를 도는 국제 우주정거장에서 예상치 못한 대량의 박테리아가 발견됐다고 CNN 방송등 언론들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박테리아들은 우주인들이나 화물을 통해 이동했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미
경기도특별사법경찰단은 일반세균 기준치를 400배 이상 초과한 하천물로 장어를 가공, 7만명분을 시중에 유통한 혐의(식품위생법 위반 등)로 안모(35)씨를 구속했다고 27일 밝혔다. 도특사경에 따르면 안씨는 안산시 상록구
사람과 반려견이 입맞춤해도 구강 내 세균 전염이 쉽지 않다는 이색적인 내용의 연구 논문이 나왔다. 17일 건국대에 따르면 이 학교 수의대 전염병학 연구실 이중복(55) 교수 연구팀이 최근 '보호자와 반려견 간 구강 내
장마에 태풍이 겹치면서 많은 비가 쏟아졌다가 찜통 더위가 반복되고 있다. 지난 주말인 11일 서울지역의 온도는 1994년 이후 21년만에 최고인 36도까지 올랐으며 다음날인 12일에는 제주 한라산에 최고 1400mm를
땅콩이 들어있는 롯데제과 ‘가나초코바’에서 기준치의 6배에 달하는 세균이 검출돼 전량회수 조치가 내려졌다. 2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가나초코바는 최근 대구시 중구의 의뢰로 진행된 검사에서 세균수가 기준치(1만마리
한 미생물학자가 아들의 손을 실험용 접시인 샬레에 담갔다. 그리고 인터넷의 모든 사람들에게 우리의 손은 세균으로 가득하다는 사실을 보여줬다. 그런데, 그건 그리 나쁜 일은 아니다. 카브릴로 대학의 미생물학자인 타샤 스텀은
식품 가공 과정에서 음식물이 썩지 않도록 방부제가 첨가되는데, 이런 방부제는 항생 물질과 같은 작용을 하여 장의 유익한 세균을 죽인다. 식품 가공에 첨가되는 착색제, 식품의 향・식감・질감을 좋게 하는 수많은 화학 물질도 항생 물질과 같은 작용을 한다. 게다가 가공식품을 담는 용기도 멸균 상태여야 하므로, 여기에도 항생 물질이 포함되어 있다고 봐야 한다. 따라서 가공식품을 즐겨 먹는 행위는 우리 몸을 지키고 더 나아가 셀룰라이트가 생기지 않게 하는 데 큰 역할을 하는 용병을 몰살시키는 행위나 마찬가지다. 이에 더해 적군을 도와주는 행위들은 이런 것들이 있다.
이 글을 읽는 당신은 며칠, 혹은 일주일까지 씻지 않은 경험이 있을 수 있다. 하지만 한 달, 혹은 1년 정도 씻지 않으면 사람의 몸은 어떻게 될까? 그 결과를 예상하려면 우선 사람의 피부에 대해 이야기하고 넘어갈 필요가
개가 귀엽고 충성스러울 뿐만 아니라 건강에도 도움이 된다는 사실을 아는가? 이미 개를 기르는 사람들의 스트레스와 불안감이 기르지 않는 사람보다 낮고 혈압 저하 효과도 있다는 연구가 있다. 그리고 이제는 과학자들이 개가
일회용 페트병의 생수를 마신 후 며칠이 지나면 어떤 변화가 올까. KBS가 지난 21일 이 실험결과를 보도했다. 마시는 물은 1밀리리터 당 일반 세균이 100마리를 넘으면 안된다. KBS에 따르면 새 생수의 뚜껑을 따자마자
옷을 다 벗고 잠자리에 들 때 가장 좋은 점은 단연 해방감이다. 그러나 '알몸 수면'은 단순히 편하기만 한 게 아니라 당신의 건강에도 좋다. 알몸으로 자는 게 좋은 이유 4가지를 정리했다. 힌트, 이들 대부분은 자는
질문: 비누에도 세균이 있을까? 콜롬비아대학교 매일맨 공공보건대학의 교수이자 연구 부학장인 일레인 L. 라슨 박사가 대답한다. 대답: 비누에서도 세균이 자랄 수 있다. 그리고 세균이 있을 가능성이 크다. 하지만 인체에
10초간 키스할 때 세균 8천만 마리가 이동한다는 연구 조사가 나왔다. 네덜란드 TNO(응용과학연구원) 미생물학·시스템미생물학부는 최근 `미생물 저널'(The journal Microbiome)에 실은 연구 보고서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