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비앤비(Airbnb)는 전 세계적으로 이용자 수가 크게 늘고 있다. 전 세계 어딜 가도 비슷한 호텔방과 달리, 그 나라나 지역의 특색을 살린 인테리어 공간이기 때문에 큰 사랑을 받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에어비앤비가
세월호 참사, 박근혜 정부, 부정부패를 보면서 '한국은 멀었구나'라고 생각했어요. 하지만 그 동시에 또 국민들이 나서서 시위를 하고 대통령을 탄핵하는 모습을 보면서 '굉장히 멋지구나'라고 생각했죠.
이제 굳이 누군가를 위해서 일하고, 부모님을 위해서 사는 게 아니라 기회가 오는 대로 계속 흘러가 보고 싶어요. 지금 하는 일이 좋으면 계속 일 할 수도 있고, 회사를 다시 그만둘 수도 있겠죠. 어느 정도 더 경험이 쌓이고 예산이 축적되면 다시 한번 사업을 시도해 볼 수도 있고요. 아직 어린 나이지만 전 이기적으로 살고 싶어요. 한국에 산다면 커리어도 쌓이고, (상대적으로) 편안하고 안정적인 삶을 살 수 있겠죠. 저는 정말 이렇다 할 목표 없이 '인생에 다른 문을 열고 싶다. 흘러가듯이 모험을 하고 싶다'는 말도 안 되는 생각으로 왔는데 흘러가다 보니 오늘까지 왔네요.
10. 시칠리아의 보석, 타오르미나 지중해가 내려다 보이는 언덕에 위치한 마을이다. 고대 유적으로 가득한 곳인데 시칠리아의 삶을 제대로 체험할 수 있다. 에트나 산도 함께 볼 수 있는 멋진 여행지다. 8. 바위 위에
허프포스트US의 5 Trips Every Bookworm Should Take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역사 깊은 이 도시에서는 당연히 수많은 문학적 거장들의 정취를 느낄 수 있다. 우선 카페 플로리안에 가서 커피
저는 30대 중반이기 때문에 마냥 '런던 생활이 훨씬 좋고, 한국은 절대 따라갈 수 없다'라고 생각하지는 않아요. 한국이 그립기도 해서 돌아갈까 고민도 많았어요. 하지만 직장생활은 아주 달라요. 개인 생활과 회사 일의 균형을 맞출 수 있어요. 휴가를 통해 개인 삶의 중요성을 인식할 수 있고, 직장생활이 아닌 '내 자신' 개인에 집중할 수 있게 되더라고요. 한국에서는 어느 정도 앞날을 예측할 수 있잖아요. 저는 여기 오면서 제 인생이 바뀌었어요. 물론 이민을 한다고 다 이렇게 되지는 않을 거예요. 사실 전 이민이 목적도 아니었고요. 근데 한국의 30대 중반은 대부분 안정적으로 사는 것 같아요. 저는 직장생활을 계속하면 안 되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나온 거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