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gyeingwonseoneonui-nal

21세기에 벌어졌다고는 믿기 힘든 이야기입니다. 하지만, 원양어선에 탑승했던 수많은 동남아시아계 노동자들에게 에릴의 이야기는 그리 낯설지만은 않습니다. "브로커들은 우리를 '축구공'이라 불렀습니다. 자기들 발 밑에 두고 어디든 찰 수 있다는 의미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