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gyehwa

세계화의 열풍은 왜 싸늘하게 식어버렸을까
나는 그들을 어느 시골 성당에서 만났다. 제주도의 남쪽, 모슬포 근처였다. 나는 학회 참석차 제주를 찾았고 그들은 전쟁의 참화를 피하여 제주로 왔다. 고국 예멘에서 지구의 반쪽을 돌아 드디어 제주에 도착한 것이었다. 그들
민주주의는 글로벌 자본주의에서 살아남을 수 있을까?
작금의 우파 포퓰리즘이 주도하는 대서양 양안의 반세계화 흐름이 우려되는 것은, 그것이 인종, 종교, 성 등 원천적으로 타협 불가능한 정체성정치에 기대고 있기 때문이다. 국민국가로의 회귀 조짐이 계급권력의 타협을 전제하는 민주주의의 복귀를 시사하는 것은 아닌 것이다.
시진핑 주석은 다음 주에 중국 주석 최초로 다보스에서 열리는 세계 경제 포럼에 참석한다. 이 타이밍은 적절한 동시에 불길하다. 적절한 순간인 이유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최근 수십 년간 걸쳐 미국이 만들다시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이 어떤 반 세계화 조치를 취할지, 앞으로 몇 년 동안 유럽 정치에 어떤 일이 일어날지는 미지수지만, 분명히 계속될 트렌드들은 있다. 우선 2008년 금융 위기 후, 신자유주의는 전세계적으로 빠른 속도로 물러나고 있다. 또 하나는 전세계 경제 정체에도 불구하고 중국의 경제 성장과 정치 체제는 회복력을 보여주었다는 점이다. 서구의 붕괴하는 신자유주의와 중국이 지지하고 실천하는 새로운 경제 발전 모델 사이의 대조를 놓쳐선 안 된다.
역사와 수학 모델을 통해 미래를 예측하는 과학자에 의하면 우리가 아는 세상이 몇 년 안에 몰락할 수도 있다고 한다. 코네티컷 대학교의 생태학과 진화 생물학 교수인 피터 터친은 이번 주 Phys.Org 기사에서 사회 불안이
2016년은 세계화의 종말이 시작되는 해로 기록될 것인가. 그 답은 훗날에야 알 수 있겠지만, 분명한 것은 노동자들의 지지를 받지 못하는 세계화는 이제 정치적으로 가능하지 않다는 것이다. 그러나 극우파의 반세계화 또한 그들을 지지한 노동자들에게 도움이 되지 않을 것임이 분명하다. 역시 필요한 것은 그 이득이 공평히 나누어지며 적절히 관리되는, 세계화의 업그레이드를 위한 노력일 것이다.
“출산율 감소, 인구 증가율 둔화 그리고 인구의 고령화는 미래의 노동력에 심각한 영향을 미칠 것이다. 신규 노동력의 시장 진입 속도는 점점 느려질 것이다. 그리고 나이 든 사람들은 지금보다 더 장기간 일을 해야 할 수도
1. 팩시밀리 네이버 캐스트에는 팩시밀리의 시초가 전화보다 무려 30년이나 빠른 1843년에 발명된 영국의 전기학자 알렉산더 베인(Alexander Bain)의 화학식 전신기다라고 설명이 나와있다. 생각보다 꽤나 빠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