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gye-eumsik

매년 11월 마지막 목요일에 기념하는 추수감사절은 미국의 고유명절이다. 아메리카 대륙으로 건너온 초대 유럽인들이 그해의 추수를 감사했던 마음을 기리는 날이다. 그런데 이날 꼭 등장(딴은 희생된다는 주장도 있음)하는 정체가
이건 광고가 아니다. 아니, 라면 광고라고 하기에는 너무나 엄청나다. 이 니신치킨라면 광고가 얼마나 황당한지는 동영상의 제목 '사무라이드론고양이아이돌슈퍼인간루브골드버그시청자주의너무폭발적여자고등학생'만 봐도 알 수 있다
여름 하면 바비큐다. 그리고 바비큐 그릴로 지글지글 구워 내놓은 햄버거는 일품이다. 고기를 여러 겹으로 쌓아 먹는 것을 좋아하든 치즈가 뚝뚝 옆으로 흐르는 것을 좋아하든, 맛있는 햄버거를 보고 침을 흘리는 것은 부끄러운
오픈 샌드위치이든, 빵 테두리가 없든, 납작하게 눌렀든, 주머니에 있든 샌드위치를 먹는 방법은 끝이 없다. 계란 토스트, 누텔라 토스트 말고 우리가 시도해봐야 할 샌드위치는 차고 넘친다. 음식 웹사이트 푸드 피플 플레이스가
크레페 없는 파리, 상상이나 할 수 있을까? 계란빵 없는 홍콩도 마찬가지이며, 저크(jerk) 치킨 없는 자메이카는 자메이카가 아니다. 길거리 음식은 여행의 가장 기본 요소 중 하나다. 새로운 문화와 그 역사에 대한
허핑턴 포스트에서는 한가지 요리나 음식재료를 주제로 여러 레시피를 소개한 바 있다. 물론 앞으로도 세계의 음식 레시피를 리스트로 만들어 소개할 것이다. 이번에는 치즈 요리 레시피다! 부드러운 브리 치즈부터 톡 쏘는 맛의
허핑턴포스트에서는 스트레스 해소법과 휴식에 관한 기사를 중요하게 다루어 왔다. 인생의 진정한 성공과 행복을 원하는가? 그렇다면 휴식을 제대로 취하고 에너지를 재충전하는 것은 필수다. 휴식이란 몸에 좋고 맛좋은 음식을
누텔라가 올해로 50주년을 맞이했다. 다들 아시겠지만 누텔라는 이탈리아 초콜릿 회사 '페레로'에서 만든 헤이즐넛 스프레드다. 그 유명한 금박 초콜릿 ' 페레로 로쉐' 를 만든 회사가 초콜릿 크림을 만든 것이다. "누텔라를
브런치를 모르는 사람은 이제 없을 거다. 브런치는 아침과 점심 사이에 간단히 먹는 식사로, 미국의 사교 문화에서 시작됐다. 미드 ‘섹스 앤 더 시티’에서 네 명의 친구가 주말마다 브런치를 먹으며 수다 떠는 모습을 떠올려보라
4. 로코 모코 스팸 버거 쌀밥위에 햄버그와 계란 후라이를 얹어 만든 하와이 대표음식 로코 모코. 스팸은 로코 모코에 가장 잘 어울리는 재료다. 5. 우아한 스팸 무스비 스팸 무스비는 하와이를 대표하는 간식이다. 심지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