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지상파 방송사로서의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며 방송 취소를 결정했다”
광고 및 제작 지원, 장소 협찬에 의상 협찬까지 줄줄이 끊어졌다.
전주 이씨 종친회도 방송 중단을 요청하는 공식 성명을 발표했다.
"네가 필요해" - 오윤희(유진)을 향한 천서진(김소연)의 짠내 나는 대사
시청자 게시판에는 ‘이나은 하차’를 요구하는 글로 도배됐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