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상파 방송사로서의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며 방송 취소를 결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