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useukaerolraina

근친상간에 의한 임신도 포함된다
버니 샌더스는 지난 토요일 사우스캐롤라이나 경선에서 클린턴에게 완패한 결과를 조금도 미화할 생각이 없었다. 그는 ABC에서 "우리는 학살당했다"고 말했다. "우리는 학살당했다. 유일하게 긍정적인 면이라면 29세 이하의
사우스캐롤라이나 민주당 프라이머리에서 힐러리 클린턴이 버니 샌더스를 누르고 압승했다. 미국 남부의 심장부인 '딥 사우스'에서 일궈낸 이번 승리는 무엇보다도 클린턴이 민주당의 핵심 지지기반인 흑인 표심을 완전히 장악했음을
힐러리가 흑인 유권자들로부터 구원받았다. 미국 대선 민주당 경선의 4차 무대인 27일(현지시간) 사우스캐롤라이나 프라이머리(예비선거)에서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버니 샌더스(버몬트) 상원의원을 상대로 승리를 거뒀다
미국 대선 3차 경선에서 힐러리 클린턴은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트럼프는 활짝 웃었다. 클린턴 전 장관은 무서운 기세로 자신을 추격하던 경쟁자인 버니 샌더스(버몬트) 상원의원의 돌풍을 차단하는 귀중한 승리를 챙기면서
여기에 이번에 2위 후보군인 테드 크루즈와 마르코 루비오를 10%포인트 이상으로 누름으로써 도전 의지를 확실히 제어한 측면이 있다. 선거전문가들 사이에서는 벌써 트럼프가 도저히 "막을 수 없는"(unstoppable
개미들이 실제로 물 위에서 배를 만들어 떠다닌다는 사실을 아는가? 개미들의 섬. 아래 영상을 보면 이는 마치 물 위에 진흙이 떠다니는 것처럼 보이지만 자세히 보시라. 이건 개미로 이루어진 섬이다. FOX Carolina
지난 6월 17일, 흑인교회 총기난사 사건이 발생한 사우스캐롤라이나 주는 7월 10일, 백인우월주의의 상징으로 부각한 ‘남부 연합기’를 철거하기로 결정했다. “종전 150년 만이자 사우스캐롤라이나 주 의사당에서 남부연합기가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 주 흑인교회에서 벌어진 총기 난사 사건의 범인이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선언문' 성격의 웹문서가 발견됐다. 20일(현지시간) NBC뉴스 등 미국 언론들은 지난 17일 발생한 이 사건의 용의자 딜런
미국 남동부 사우스캐롤라이나 주 찰스턴의 유서깊은 흑인교회에서 총기를 난사해 9명을 살해하고 달아난 용의자 딜란 루프(21)가 범행 하루만인 18일(현지시간) 오전 검거됐다. 경찰은 루프를 공개 수배하고 대대적인 검거작전을
페이스북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이번 사건이 벌어진 교회는 흑인 기독교 역사에서 중요한 상징성을 가진 장소로, 1891년 이 교회를 창립한 인물 중 한 명인 덴마크 베시는 1921년 노예 해방 운동을 조직하기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