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악의 여성 인권국으로 알려진 사우디의 '개혁'이 계속되고 있다.
원유시설 피격 사건 배후는 이란…"그래도 평화적 해결"
미국은 사우디와 아랍에미리트의 요청에 따라 '추가 방어 지원' 병력을 보내기로 했다.
미국과 사우디는 이란이 사우디 석유시설을 공격했다고 결론 내렸다.
사우디 국방부는 이란의 개입을 보여줄 증거를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아람코는 기업공개(IPO)를 예정대로 추진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