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ram

아시아 정상 최초로 러시아 '두마'에서 연설했다.
어려움에 처한 사람과 곤경에 처한 개 중에 당신은 누구를 더 돕고 싶을까? 여러 차이가 있겠지만, 일단 사람은 사람보다 개에게 더 많은 동정심을 느낀다는 2개의 연구결과가 있다. 하나는 2년 전에 나온 것이고, 다른
평범하지 않은 것은 사람의 시선을 강탈한다. 그것이 동물이든, 자동차든, 사람이든 말이다. 다른 사람을 바라보는 사람의 시선. 사진작가이자, 행위예술가인 헤일리 모리스-캐피에로는 지난 6년 동안, 이러한 사람의 행동을
작은 개구리 한 마리가 사람과 하이파이브하는 귀여운 순간이 포착됐다. 이는 트위터리안 '大町月子'가 지난 18일 트위터에 공유한 것으로, 개구리가 앞다리로 해당 유저의 손가락과 하이파이브하는 모습이 연출됐다. 이 사진은
친구 관계를 끊는 건 쉽지 않은 일이다. 잘 해내는 사람이 드물다. 틴더 상대를 대하듯 그냥 연락을 끊어버리거나, 상대가 감을 잡을 때까지 “미안, 오늘은 애들 때문에 바빠”라고 문자에 답해버리는 게 더 쉽다. 하지만
24일, 일본 오사카 대학교가 인간과 식물의 부분적인 세포 융합에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세계 최초로, 연구 내용은 미국 과학지 'ACS Synthetic Biology'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오사카 대학 제공. 실제로
알람 시계가 없었던 시절의 사람들은 어떻게 제시간에 일어날 수 있었을까? 닭 울음소리나, 본인의 감을 믿었을까? 답은 '인간 알람시계'였다. (영상은 이곳에서 볼 수 있다.) BBC에 의하면 '노커-업'(Knocker
가끔 선의의 거짓말이 필요할 때가 있다. 사람과의 관계라는 건 정직함을 기본으로 하지만 때로는 거짓말이 연인 혹은 친구 관계를 더 좋게 만들어 주는 촉매제가 될 때도 있다. 물론 입을 열 때마다 거짓말을 하면 안되겠지만 잘 만든 거짓말 하나가 날 살려줄 때도 있다.
외향적인 사람들이라 해도 다른 사람들과 함께 있을 때 피곤해지는 영향에서 자유롭지는 않다고 한다. 핀란드 연구자들이 성격 저널에 발표한 새 연구에서는 어떤 성격의 사람이라도, 사람들과 교류하면 그 순간은 즐겁지만 몇
네 명 정도의 사람들이 비슷한 체급의 한 사람을 손가락만으로 들어올리는 것이 가능할까? 비슷한 체급이라면 쉽지 않을 것이다. 그러나 이 방법을 이용한다면, 잠시나마 가능하다. 이 학생들처럼 말이다. 이는 현재 소셜 미디어에서
지난 23일 미국의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임거에는 한 표지판의 사진이 게시됐다. 작성자는 이 사진에 대해 자신의 언니가 알래스카에서 촬영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표지판에는 거대한 모기 같은 곤충이 인간을 잡아 날고 있는
술이 몸에 좋은 건 아니지만, 긴장감을 풀어주는 건 맞다. 브라질의 사진작가인 마르코스 알베르티는 ‘3잔의 와인’을 통해 이러한 효과를 사진으로 증명했다. ‘엘리트 데일리’가 소개한 이 사진들은 총 15개의 시리즈로
페이스북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나르시스트들은 즐거운 친구나 저녁 식사 초대 손님이 되지는 못한다. 그들은 자기에게만 관심이 있고, 오만하며 남들을 배려하지 않는다. 그러나 새로운 연구에 의하면 나르시스트와 함께
미국 조지아 주립대 언어연구소에서 생후 9개월 때부터 언어를 배운 수컷 보노보 원숭이 칸지는 의사소통법을 익힌 천재원숭이로 통한다. 올해로 35살인 칸지는 렉시그램이라는 소통도구로 200개 넘는 단어를 익혀 600가지 넘는 과제를 수행하는 능력을 보였다. 올해 44살의 암컷 고릴라 코코도 어렸을 적 1000단어 넘는 말을 배워, 그동안 2만명 넘는 사람과 의사소통을 했다. 코코는 기쁨, 슬픔, 사랑, 고민 등을 자유롭게 표현하는 것은 물론, 배운 수화로 "이가 아프다"라고 표현해 치과 치료를 받기도 했다.
잘 생기고 예쁜 사람들은 참 운도 좋다. 상당 부분 무의식적으로 이루어지는, 육체적으로 매력적인 사람에게 집착하고 선호하는 ‘미인 편향(beauty bias)’ 현상 때문에, 더 매력적인 사람들은 지성이나 친절함 같은
구글은 지난 17일 시스템에 의한 '자동심사'로 처리해오던 구글 플레이 스토어의 앱과 게임 등의 등록 방식을 '수동'으로 변경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앞으로 안드로이드용 게임과 앱은 구글의 담당자가 직접 검토하고 문제가 없을 경우에만 플레이 스토어에 등록한다는 방침이다. 구글은 사람 대신 알고리즘을 믿고 의존해왔다. 검색과 콘텐츠 분야는 말할 것도 없고, 사람의 개입과 결정이 필수적이라고 여겨져온 영역에서도 구글은 알고리즘을 구현하고 있다. 운전자가 필요없는 구글의 자율주행자동차나 편집자가 없는 구글 뉴스 등이 대표적이다.
This article originally appeared on Slate. By Phil Plait 나는 착시 현상을 좋아한다. 눈이 뇌에 전달하는 정보가 틀려서 벌어지는 그런 현상 말이다. 아무리 신호를 뇌에 제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