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nsatae

곡성, 담양에서 희생자가 발생했다.
태풍 특보는 해제된 상태다
당초 예상한 피해 규모보다 크다.
서아프리카 시에라리온에서 폭우로 인한 대규모 산사태가 발생해 300여 명이 숨졌다. 하지만 아직 실종자가 600여 명에 달해 최근 아프리카에서 발생한 자연재해 중 최악의 참사가 될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15일(현지시간
10일 오후 서울을 포함한 중부 일부 지역에 시간당 20㎜ 이상의 폭우가 내리면서 호우주의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서울과 경기, 충청권 일부 지역엔 산사태주의보가 발령되는 등 비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한편 24일 새벽 중국 쓰촨성 마오(茂)현 신뭐(新磨)촌에서 발생한 산사태 현장에서 시신 10구가 추가로 발견됐다. 이로써 25일 밤 현재 확인된 사망자는 25명으로 늘었다. 이와 함께 당초 실종자로 알려졌던 15명이
지난 11월 14일, 뉴질랜드에서 발생한 7.8 강진으로 3마리의 소가 고립되었다. 이 소들은 주변의 땅이 푹 꺼진 탓에 다른 곳으로 이동하지도 못하는 상황이었다. ‘가디언’의 보도에 따르면, 이곳은 뉴질랜드 남섬 캔터베리의
집중호우의 영향으로 산사태가 일어나고 있는 나가사키 시에서 경사면에 지어진 주택 한 채가 7미터 아래의 절벽으로 떨어지는 일이 발생했다. 30일 아사히뉴스는 JR나가사키 역 근처의 오흐나그라초에서 이런 사건이 일어났다고
규슈(九州)를 중심으로 한 서일본 지역에 많은 비가 내렸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국토교통성은 규슈 일대에 최근 내린 다량의 비로 산사태가 60건 가까이 발생한 것으로 집계했다. 구마모토(熊本)현의 아소산에 18∼23일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