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ngsa

사람마다 생각하는 속도가 다르다. 이른바 '정신운동속도'가 다르다는 것이다
어이없게도, 이런 사람들은 본인들이 "정말 잘한다"고 생각(착각)하고 있다.
1,2심에서는 위력에 의한 추행이 아니라며 무죄가 선고됐다.
그런 사람이 되지 않도록 노력하자
직장인 97%가 상사 때문에 고충을 겪는다
5. 직장 밖에서 만나야 할 것 같은 의무감을 느낀다
'최대한 빨리', '조만간', '긍정적으로', '신속하게' 같은 표현은 대체로 상대의 속을 뒤집어 놓는다. 그런 표현중 어떤 것도 '언제'를 말해주지 않는다. 이런 대답은 '지금 당장은 아무것도 하지 않겠다'는 말과 같다. 따라서 이건 올바른 커뮤니케이션이 아니다.
'같은 을끼리 갑질만은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자기도 고용된 처지에) 고용을 가지고 협박하거나, (자기가 해야 할) 개인적인 일을 해줄 것을 요구하거나, (그게 자신의 품격을 떨어뜨린다는 걸 모르는지) 욕설과 비하 발언으로 비인간적인 대우를 하는 것 등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