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ngjohoesa

*자료사진입니다. *사례: A씨는 상조상품에 가입하면 안마의자를 공짜로 준다는 설명을 듣고 567만 원짜리 서비스에 가입했다. 하지만 업체에서 보낸 계약서를 보니 상조상품 금액은 369만원이었고 나머지 198만원은 3년간
경찰청은 1∼10월 장례업체 비리에 대한 특별 단속을 벌여 업체 간 리베이트 수수 등 20건의 사건을 수사해 1천114명을 검거하고 이 중 2명을 구속했다고 23일 밝혔다. 경찰이 확인한 범죄 수익은 994억원에 달했다
가짜 상품보관증 지급 후 돈만 '꿀꺽'…반품 요구하면 "위약금 물어라" 싸구려 수의를 최고급 제품으로 속여 노인들을 상대로 수백억대 사기를 친 악덕 상조회사가 경찰에 적발됐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사은품이나 공짜
모든 사람은 언젠가 세상을 떠나야 하는데 이렇게 보편적 사건인 죽음을 기억하는 의식은 모든 사람에게 적용될 수 있는 보편적인 규례를 담고 있지 않은 듯하다. 자식이 상주가 되는 장례제도는 결혼한 사람, 그것도 자식이 있는 사람을 중심으로 고안되어 있다. 어른들이 입버릇처럼 하는 말처럼 세상에 오는 순서대로 가는 것도 아닌데 자식을 먼저 보낸 부모는 상주가 아니라 죄인이 된다. 조문객에게 술과 음식을 대접해야 하고, 밤을 새우며 빈소를 지켜야 하는 관습에 대하여 의문을 제기할 만큼 유족의 마음에는 여유가 남아 있지 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