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에서 상어가 발견된 건 8년 만이다.
상처는 입었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었다
오리온은 ‘고래밥’이 베트남에서 1~7월 누적매출액 기준 전년 동기 대비 74% 성장으로 사상 최고 성장률을 기록했다고 7일 밝혔다. 파이낸셜 뉴스에 따르면 고래밥은 신제품 출시와 현지 유통망 확대 등을 통해 국내시장과
해수욕장 개장이 한달 남짓 남았다.
180cm에서 250cm 길이의 뱀상어(tiger shark)로 추정
“7년 전 처음 만났을 때는 6인치정도 밖에 안되는 새끼 상어였습니다. 그때는 놀라지 않게 하려고 조심스럽게 다가가 쓰다듬어 주었죠. 나에게 익숙해졌을 때는 손으로 안고서 안심시켰습니다.” 이후 앤더슨은 여러 차례에
한국에서 활동하는 아티스트 플라플로와 브레스는 상어를 그린다. 우리가 아는 흉포한 상어 말이다. 그러나 그들의 일러스트 속 상어는 전혀 흉포하지 않다. 오히려 사랑스럽다. 아래에서 강아지처럼 행동하는 이들의 상어를 살펴보자
그리고 이제 이 상어는 옥스퍼드시의 지역 문화재로 인정 받게 될 예정이다. 영국 ‘텔레그래프’의 보도에 따르면, 옥스퍼드 시의원들은 이 상어 조형물을 싫어해 설치 허가를 내주지 않으려 했다고 한다. 하지만 당시 영국의
일부러 돈을 주고 상어들과 수영하던 한 여성이 상어에 물렸다. Metro에 의하면 사라와 에반 캐롤이 신혼여행지로 결정한 곳은 카리브해의 한 리조트다. 이 리조트의 특징은 온순한 상어로 알려진 대서양수염상어와 함께 수영할
워싱턴 D.C.에 있는 박물관 안의 상어 동영상. 실제와 얼마나 비슷한지 놀란 관람객이 콰당하고 자빠졌다. 그레로리 하인즈맨은 '인터내셔널 스파이 박물관'의 상어 동영상을 좀 더 자세히 보기 위해 스크린에 다가갔다. 백상아리가
오스트레일리아 시드니에는 수많은 해변이 있다. 모래사장 한쪽엔 대부분 '록 풀(rock pool, 바다 일부를 돌로 막아 만든 풀장)'이 꼭 있는데, 크로뉼라 비치에 있는 '오크 파크 록 풀'엔 수상한 인물(?)이 헤엄을
지난 8월 23일, 뉴욕 더치스 카운티의 라그렌지에 있는 가정집 지하실이 열렸다. 놀랍게도 지하실 속에는 거대한 풀장이 있었고, 풀장 속에는 10마리의 상어가 있었다. 뉴욕 환경보호부의 발표에 따르면, 이들 중 7마리의
아름다운 바다에서 수영을 즐기고 있다. 그런데 느닷없이 나타난 상어가 바로 옆에서 물개를 공격한다. 피를 질질 흘리는 물개와 이를 쫓는 무시무시한 상어 때문에 말 그대로 피바다다. 도망치려고 안간힘을 쓰지만 서핑보드
나만 펠프스가 실제 백상아리랑 경기할 줄 안 거야? 마이클 펠프스가 상어와 경주를 한다고 했을 때, 나는 이런 상황을 예상했다. '샤크 위크'의 본격적인 방영에 앞서 디스커버리 채널은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마이클 펠프스가
마이클 펠프스가 정말로 상어와 경주를 할 참이다. '그레이트 골드 vs 그레이트 화이트'라는 디스커버리 채널의 프로그램에서 23개의 올림픽 메달을 가진 펠프스가 상어와 경주를 한다. 이 프로그램은 미국에서 7월 23일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