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100명이 화상으로 참석하고, '각본'은 없다.
대법원은 박 전 대통령의 징역 20년형과 추징금 35억원을 명령한 원심을 확정했다.
"나쁜 일을 했다면 상응하는 책임을 지는 게 당연하다"는 의견이다.
"제 이익만 생각했다면 이런 얘기 안 했다"
사면론이 나오자 청와대 국민청원에 국민들의 강한 항의가 올라오기도 했다.
우리공화당만 공개적으로 환영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