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mulinteonet

'에너지 재활용 잠재력이 막대할 것'
스마트 기기를 암호화폐 채굴의 ‘노예로’ 쓰는 악성코드가 유행할 것으로 보인다.
IoT 보안에 있어 사물 그리고 사용자를 인증하는 일은 가장 먼저 일어나고 또 가장 중요하다. 그리고 그 중요성은 앞으로 IoT 기술이 점차 발전해 사람:사물 연결을 넘어 사물:사물 연결로 향해 갈수록 더욱 커질 것이다.
세상 모든 사물을 인터넷에 연결했는데, 취약점이 발견되어 기기 업데이트를 해야 한다면, 그건 정말 시작할 엄두조차 나지 않는 어마어마한 일일 거다. 일단 연결하고 취약점이 발견되면 그때 되어서야 보안 조치를 취하는 기존 IT 보안 '선연결-후보안' 방법론을 적용해선 안 되는 이유다.
원전이 더 필요하다는 산업계는 4차 산업혁명의 심장이라 해야 할 재생가능에너지를 외면한 채 2세기 전의 에너지원 석탄과 한 세기 전의 에너지원 원자력을 기반으로 미래 경제를 구축한다고 합니다. 하지만 불안정한 토대 위에 구축된 경제는 쉽게 허물어지고 말 것입니다. 결코 바람직하지도 않고, 가능하지도 않은 낡은 꿈일 뿐입니다.
업데이트 : 2016년 4월4일 17:25 (기사 보강) 정부가 슈퍼컴퓨터를 자체 개발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인공지능 등이 각광 받는 상황에서 국가 차원의 '원천기술'을 개발하겠다는 것. 미래창조과학부는 4일 인공지능
어쩌면 혼동의 까닭은 'IoT'란 말을 곧이곧대로 "Internet of Things" 즉 '사물인터넷'으로 이해하기 때문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든다. 원래 그 뜻이긴 하지만,, 해당 용어를 상징하는 대표적 장면이 "스마트폰으로 집에 있는 TV를 켜고 끌 수 있다" 식의 단순화는 확실히 문제다. 지나친 친절함이 본질을 감춘다. 그러니 요즘 일각에서는 개념 정립을 위해 'IoT'란 말을 "Information of Things"으로 해석하기도 한다.
디지털 지불 혁명을 주도하고 있는 스웨덴 등 스칸디나비아 국가들에서는 주머니 속 잔돈은 이제 안녕이고, 접촉하지 않아도 되는 카드나 모바일 지불 수단을 사용하며, 대중 교통에서도 카드 결제만 받는 경우도 많다. 2016년에
The biggest news of Google I/O 2015 in 10 minutes - The Verge 어레이는 16대의 카메라로 전방위 입체 영상을 촬영해서 이를 하나의 입체영상 파일로 결합하는 기능을 지니고
'생각하기'과 '만들기' 사이에는 우리가 염두에 둬야 할 여러가지 요소가 있어요. 도식으로 표현해보면 진실(true)-연계성(relevant)-흥미로움(interesting)-명확성(clear)이 존재합니다. 요즘 저희가 히트친 닥트 드레(Dr. Dre)로 설명해볼까요. 닥터 드레의 캠페인을 보면 선수들이 닥터 드레 헤드폰을 끼고 경기를 기다리다가 경기장으로 들어가며 장면이 끝납니다. 여기에서 진실은 무엇일까요? 운동선수는 게임에 참여하기 전에 자신과 세상을 분리하기 위해 노력합니다. 그리고 선수들의 이런 행동은 동시에 청중들과 깊은 연계성을 가지고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