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mseongbandoche

폴 엘뤼아르는 ‘자유’라는 시에서 이렇게 썼다. “그 한마디 말의 힘으로/ 나는 내 일생을 다시 시작한다/ 나는 태어났다. 너를 알기 위해/ 너의 이름을 부르기 위해 // 자유여”라고. 그에게 가슴 벅차게 다가온 자유
2016년 한국 기업 평균 영업이익률은 5.5%였다
원전이 더 필요하다는 산업계는 4차 산업혁명의 심장이라 해야 할 재생가능에너지를 외면한 채 2세기 전의 에너지원 석탄과 한 세기 전의 에너지원 원자력을 기반으로 미래 경제를 구축한다고 합니다. 하지만 불안정한 토대 위에 구축된 경제는 쉽게 허물어지고 말 것입니다. 결코 바람직하지도 않고, 가능하지도 않은 낡은 꿈일 뿐입니다.
어제(7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최종 결심공판에 참관 온 삼성 직업병 피해자 한혜경 씨에게 일부 보수단체 회원들이 폭언을 퍼부어 한씨와 한씨의 모친이 급기야 눈물을 흘리는 일이 있었다. 오마이뉴스에 따르면 7일 오전
여성 노동자의 ‘불임’이 산업재해로 인정된 첫 사례가 나왔다. 저출산에 따른 모성보호에 대한 관심과 노동환경에서의 생식독성물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불임이 ‘업무상 질병’으로 인정된 것은 의미가 크다는
'반올림'(반도체 노동자의 건강과 인권 지킴이)은 삼성전자 서초사옥인근에 '반도체 소녀상'을 3일 설치했다. 반올림은 이날 오후 지하철 2호선 강남역 8번 출구 앞 농성장에 방진복을 입은 소녀의 모습을 형상화한 조각상을
진심으로 궁금해졌어요. '삼성' 씩이나 돼가지고 그렇게 사실 왜곡하고 거짓 홍보하면 스스로 부끄럽지 않을까? 싶은 거죠. 다른 문제도 아니고 그 회사에서 일하다 병들고 죽은 노동자들의 문제를 놓고 말이죠. 그래서 작정하고 물어요. 정말 부끄럽지 않나요?
삼성전자에서 근무하던 20대 여성 노동자가 혈액암으로 또 세상을 떠났다. 17일 반도체 노동자의 건강과 인권 지킴이 '반올림'에 따르면, 2010년 7월 삼성전자 천안사업장(현 삼성디스플레이)에 입사해 LCD-TV 불량검사
반도체 공장에서 일하다 악성 뇌종양으로 2012년 숨진 삼성전자 전 직원이 산업재해를 인정받았다. 그간 반도체 공장 노동자가 백혈병에 걸려 산재로 인정받은 사례는 있었지만, 뇌종양을 산재로 인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