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mseong-baekhyeolbyeong

유미씨는 회사에서 준 다이어리에 일기나 업무 관련 기록을 빼곡히 남겼다. 작업 실수 개선 다짐서, 청정수칙 10대 항목 같은 것들이다 고 황유미씨의 삼성전자 입사 전인 고등학교 시절 모습 딸의 목숨값 500만원? 유미는
지난해 11월 10일,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의원 등 17인의 국회의원이 '산업안전보건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이 개정안은 국회법에 따라 '의안정보시스템' 홈페이지에 입법예고 되었는데, 여기서 기이한 일이 벌어졌다. 무려 1,073개의 반대 의견이 달린 것. 비슷한 시기에 올라온 다른 개정안들에 단 한 개의 의견도 달리지 않은 것과 비교하면 이례적으로 뜨거운 반응이다. 더욱 기이한 것은 1,073개의 의견들이 모두 11월 28일 하루에 올라왔고, 그 내용들도 '복사+붙여넣기' 한 듯 비슷하다는 것이다.
삼성 반도체 사태 해결에 앞장서고 있는 모임 ‘반도체 노동자의 건강과 인권 지킴이’(반올림)가 16일 페이스북을 통해 반도체 노동자들의 모습을 담은 배지를 판매한다. 1.5㎝ 길이의 배지는 흰 마스크를 끼고 일하는 반도체
진심으로 궁금해졌어요. '삼성' 씩이나 돼가지고 그렇게 사실 왜곡하고 거짓 홍보하면 스스로 부끄럽지 않을까? 싶은 거죠. 다른 문제도 아니고 그 회사에서 일하다 병들고 죽은 노동자들의 문제를 놓고 말이죠. 그래서 작정하고 물어요. 정말 부끄럽지 않나요?
15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대학 동문인 폴 조뱅 프랑스 디드로대 동아시아학과 교수가 삼성 백혈병 문제와 관련해 이 부회장에게 공개서한을 보냈다. 그는 서한에서 "백혈병 등 직업병 피해자들과 삼성전자 사이의 분쟁은
삼성이 백혈병 문제 해결 등과 관련해 조정위원회가 제시한 공익법인 설립안을 거부했다. 공익법인은 보상과 재발방지 대책 마련과 관련해 조정위원회가 내놓은 권고안의 핵심이라 앞으로 조정 과정에서 난항이 예상된다. 삼성 쪽은
2009년 백혈병 진단을 받은 지 3년여 만에 사망한 삼성전자 협력업체 직원이 있다. 바로, 고 손경주 씨(사망 당시 53살)다. 4일 한겨레에 따르면, 손 씨는 2003년 3월부터 삼성전자반도체 화성·기흥 공장의 생산설비
혈액암·뇌종양·유방암만 인정 조정위 참여 안한 제보자만 170명 다발성경화증·희귀병 등 보상 제외 삼성쪽 “조정과정서 검토 가능” 18일 오전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응급실에서 만난 김미선(35)씨는 며칠 전부터 갑자기
"퇴직했더라도 삼성전자 반도체·LCD 생산라인에서 1년 이상 근무하다가 업무관련성이 있는 질환에 걸린 경우라면 피해보상이 필요하다."(삼성직업병가족대책위원회) "삼성전자에서 재직 중 혹은 퇴직 후 10년 이내에 백혈병을
공식 블로그에 글 "반올림, 조정위원회 흠집 내기 중단해야" 삼성전자가 백혈병 등 직업병 피해보상 협상과 관련해 원칙과 기준에 해당하는 모든 피해자에게 보상하겠다는 입장을 확인했다. 삼성전자는 21일 공식 블로그 '삼성투모로우'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