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miljeol

이 글이 계정 정지 원인인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빗속에 우비를 입은 각계 대표들이 독립선언서 낭독에 나섰다.
상하이, 도쿄, 파리 등에 이어 다섯 번째 시리즈다.
이웃을 영원히 질투하거나 미워하면서 살 수는 없다
정우성을 비롯해 한지민·고성희·윤계상·이하늬·온주완 등이 나섰다.
제 98주년 3·1절이었던 지난 1일, 애국열사를 자처하는 유저들이 일본에 위치한 야스쿠니 신사를 급습했다. 21세기답게 디지털로 말이다. 시작은 28일 인벤에 올라온 하나의 게시물이었다. 한편 이전에도 야스쿠니 신사
삼일절을 하루 앞둔 어제(28일) 디시인사이드의 역사갤러리에 위안부 소녀상에 입을 맞추는 사진이 올라왔다. '센X'라는 아이디의 사용자는 '위안부 소녀 입술을 빨아주고 왔습니다'라는 제목으로 자신의 혀를 소녀상의 입술에
대권에 도전하는 심상정 정의당 상임대표는 1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3·1절 기념사에 대해 "참으로 친일매국정권 다운 망발이 아닐 수 없다"며 "단상을 들어 엎고 싶은 그런 심정이었다"고 말했다. 심 대표는 이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