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linsageon

1·2심과 같은 결과다.
검찰은 1심과 2심에서 사형을 구형했다.
전 남편 살해 혐의는 1심과 마찬가지로 계획범행이 인정돼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
할머니의 아들이자 손자의 아버지인 남성은 혐의를 인정했다.
가해자와 피해자들은 전혀 안면이 없던 사이였다.
형사상 미성년자인 ‘촉법소년’이라 처벌을 받지 않는다.
고유정의 현 남편 홍모씨 측도 이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