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lhae

서울 양천구의 한 아파트에서 벌어진 일이다.
2심 재판부는 살인이 아닌 상해치사죄를 적용한 바 있다.
자녀들과 연락이 닿지 않는다는 부모의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
핵심 수사내용을 인터넷에 게시했다.
골프채 등으로 아내를 때려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된 유승현 전 의장
여성이 사망하자, 이들은 경남 거창으로 시신을 옮겨 암매장했다.
피의자는 '형이 무겁다'며 대법원에 상고했다.
사이코패스진단검사에서 ‘고위험’ 수준으로 진단됐다.
전남편을 살해하고 사체를 심하게 훼손했다
유가족 대표는 "오랫동안 주민들이 가해자를 경찰에 신고했지만, 경찰은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