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lgyunje

6주 만에 어린이들의 외출이 허용되자 한 일
가습기 살균제 사태로 인해 생활화학제품 전반에 대한 소비자 불신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어린이들도 많이 쓰는 물티슈에서 사용할 수 없는 물질과 기준치를 넘는 세균이 검출됐다. 한국소비자원은 시중에서 판매되는 인체 청결용
가습기살균제에 사건에서 볼 수 있다시피, 국내에도 징벌적 손해배상법이 도입돼야 합니다. 옥시 핵심임원들은 청문회 출석도 하지 않고 있고, 감사원은 정부부처의 책임에 눈감고 있습니다. 제 2의 옥시 사태를 막기 위해서는
솔직하게 이야기하자. 그런 상황에서 탐사 저널리즘은 사실상 불가능하다. 비용 부담도 어려울 뿐만 아니라 아주 좋은 탐사 보도를 한다 해도 상호 경쟁적인 콘텐츠의 폭발 속에서 수용자의 인정조차 받기 어려워 동기 부여도 안 된다. 큰 사건이 터져 수용자의 주목도도 높고 취재비용도 저렴해진 상황에서나 하이에나형 탐사의 자세를 취할 수 있을 뿐이다. 이에 어찌 대처해야 할 것인가? 우리 언론은 '단독'이라는 말을 참 좋아하는데, 이제 '단독의 시대'는 지나갔다는 걸 인정하는 게 문제 해결의 출발점이다
사망자 14명을 포함해 27명의 피해자를 낸 가습기 살균제 '세퓨'가 인터넷에서 돌아다니는 정보를 활용해 아무런 근거 없이 졸속으로 제조된 것으로 확인됐다. 29일 사정당국에 따르면 세퓨를 만든 버터플라이이펙트 전 대표
정부가 공식적으로 인정한 사망자만 95명에 이를 정도로 '가습기 살균제'로 인한 피해는 엄청나다. 그런데, 여기서 드는 궁금증은, 다른 나라에서는 유사한 사례가 왜 '전무'하느냐는 것. 출시될 당시만 해도 획기적인 제품으로
가습기 살균제가 시판된 것은 1994년인데 왜 2011년에 와서야 환자들이 발생했을까. 정답은 단순했다. 과거에도 발생했지만 단지 발견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교수는 "병원의 전자의무기록 등을 뒤져봤더니 이미 2001년에도 비슷한 케이스가 있었다. 그리고 2006년 어린이 중환자실에서도 비슷한 사례들이 집단발생한 기록이 있었다. 우리가 모르는 사이 환자들이 계속 생겨나고 있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2001년 이전엔 전자의무기록이 없어 조사가 불가능했지만 분명 유사한 환자가 있었을 것으로 예상한다는 것.
이미 가습기 살균제 사용으로 인한 사망자 수는 150명이 넘었다. 그러나 짐작할 수 있듯이, 이것은 공개적으로 드러난 최소한의 숫자일 뿐이다. 1994년부터 판매된 가습기 살균제의 사용자는 800만 명이 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역학조사로 그 유해성이 밝혀지기 전 '원인 미상 폐질환'이라는 이름으로 사망한 사람들의 수가 얼마였을지는 아무도 모른다. 그리고 훨씬 더 많은 사람들이 사망에는 이르지 않았지만 망가진 폐로 인해 아파하고 고생했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