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lchungje

다섯살 자녀를 둔 ㄱ씨는 최근 친환경 농산물 직거래 생활협동조합인 한살림의 달걀에서 38년 전 국내 사용이 금지된 농약 ‘디클로로디페닐트라클로로에탄(DDT)’이 검출됐다는 공지를 읽고 충격을 받았다. 평소 자녀의 건강을
"앞으로 나는 계란을 포함하여 모든 동물성식품을 먹지 않는 비건으로 살아볼 거야!" 정도가 아니라면 계란이 들어간 모든 음식을 지금부터 모두 보이콧한다고 해서 현실에서 그렇게 대단한 의미가 있는 것이 아닙니다. 그냥 계란이 들어가야 제 맛이 나는 음식들은 계란을 넣어서 맛있게 드시면 됩니다. 다만 계란이 현대영양학에서 찬양하는 완전식품이기 때문에 내 건강을 위하여 먹는다는 착각은 더 이상 하지 말아야 되겠죠.
“아이들이 계속 살충제 달걀을 먹어왔을 수도 있다는 것이 가장 걱정된다. 달걀에서 나왔다면 닭고기에서도 나올 수 있는 것 아닌가. 정확한 정보와 사실을 알 때까지는 달걀이든 닭이든 사지 않겠다.” 서울 여의도에 사는
유럽에서 파문이 일고 있는 '살충제 달걀'이 국내서도 발견된 가운데 롯데마트, 이마트, 홈플러스가 15일부터 판매 중단에 나선다. 판매 달걀은 살충제 성분이 검출된 농가의 달걀이 아니지만 국민들의 불안감을 고려해 자발적인
살충제 성분이 든 '살충제 달걀'이 최소 17개국에서 유통됐다. 유럽에서 시작된 이 '살충제 달걀'이 홍콩에서도 판매된 것으로 확인돼 파장이 크다. 11일 BBC에 따르면 '살충제 달걀'은 유럽연합(EU) 전체 회원국의
세상은 넓고, 기발한 광고는 많다. 일본 살충제 회사인 킨쵸는 신문 전면광고를 통해 기발한 광고 한 편을 게재했다. 검은 종이에 인쇄된 흰색 선을 오려 접으면... 꽤나 사실적이라 징그럽게 느껴지기도 한다. 혹시 이
'농약 사이다' 사건을 수사해온 대구지검 상주지청은 13일 박모(82) 할머니를 살인 및 살인미수 혐의로 구속기소했다. 박 할머니는 지난달 14일 오후 2시 43분께 경북 상주시 공성면 금계1리 마을회관에서 사이다에
'농약 사이다' 사건의 피의자 박모(82) 할머니에 대한 거짓말탐지기 검사에서 '허위 진술'로 나왔다. 대구지검 상주치청은 거짓말탐지기 검사와 행동·심리분석 조사에서 박할머니의 진술이 명백한 허위로 나왔다고 7일 밝혔다
경북 상주경찰서는 27일 '농약 사이다' 음독 사건의 살인 혐의를 받는 피의자 박모(82·여)씨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박씨는 지난 14일 오후 2시 43분께 상주시 공성면 금계1리 마을회관에서 고독성 살충제를
지난 14일 경북 상주에서 발생한 ‘농약 사이다 사건’의 경찰 수사가 막바지 단계로 접어들고 있다. 경찰은 마을 주민 박아무개(82·여)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하지만 경찰은 범행 동기와 농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