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ja

안아주고 싶었던 걸까? 지난해 27일 유튜브에 올라온 동영상에 따르면, 미국 엘 파소 동물원에 사는 암사자는 자신을 구경하러 온 아기에게 큰 관심을 보인다. 어떻게 해서든지 만나보려고 유리벽을 긁어도 보고, 핥아도 보고
네오나치 집회에 참석한 것으로 알려진 45세 남자가 바르셀로나 동물원의 사자 우리에 뛰어들었다가 크게 다쳤다. 군복을 입고 있던 남자는 동물원 우리를 타고 올라간 뒤 사자 우리로 뛰어들어 사자들 앞에 섰고, 곧 사자들에게
어린 코끼리가 사자 14마리와 싸우면? 모두가 절망적인 결과를 상상할 것이다. 위 동영상을 찍은 카메라맨도 마찬가지였다. 하지만 어린 코끼리는 절대 포기하지 않았고, 결국 사자들이 물을 싫어한다는 사실을 이용해 절망적인
자, 과연 누가 진정한 정글의 왕인가? 위 동영상은 남아프리카공화국 그루거국립공원과 맞닿은 론돌로지 야생동물 보호구역에서 벌어진 한밤의 결투를 담은 것이다. 사실 이건 결투가 아니라 일방적인 폭행 시도라고 해야겠다. 무려
초원의 맹수가 사냥하는 모습을 생생하게 담았다. 그것도 마치 사자의 시선으로 먹이를 쫓는 장면처럼 말이다. 위 동영상은 케빈 리차드슨이 사자의 등에 장착한 GoPro 카메라로 촬영한 것이다. '라이온 위스퍼러(Lion
이 글은 허핑턴포스트US의 블로거이자 미세수술척추외과의 마이클 A. 글라이버의 글을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15cm 높이의 스틸레토 힐, 오버사이즈 핸드백, 이쑤시개처럼 얇은 청바지. 일반적인 여성이라면 패션을 위해
미국 정부는 27일(현지시간) 아프리카 사자가 서식지와 먹잇감 감소로 멸종위기에 처해 있다며 '위기종 보호법'에 따른 목록에 등재할 것을 제의했다. '미국 어류 및 야생동식물 보호국'(FWS)은 성명을 통해 "과학적
동물의 세계는 피도 눈물도 없다. 하지만 약육강식의 논리에도 예외는 존재하는 법. 세상에서 가장 사나운 포식자에게도 의외의 면이 있다. 사진가 에반 실러는 아프리카 보츠와나에서 여행하던 도중 흥미로운 장면을 포착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