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ja

서울대공원의 우두머리 사자를 포함해 동물 39마리가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사파리로 옮겨간다. 서울대공원은 두바이 사파리와 자매결연을 하고 사자와 원숭이, 사슴, 박쥐 등 6종을 보내기로 했다고 14일 밝혔다. 두바이시가
페이스북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밤에 소 수만 마리가 보호 구역에 들어가는 게 일상이 되었다. 옛날에는 극심한 가뭄이 있을 때만 일어나던 일이다.” 동물학자 조너선 스콧이 내셔널 지오그래픽에 말했다. 최근의
덴마크의 오덴세 동물원이 '사자 공개 해부' 논란에 휩싸였다. 8일 가디언이 보도한 바에 따르면 덴마크 오덴세 동물원은 학교의 가을 개강일에 맞춰 다음주 15일 사자를 공개적으로 해부할 예정이다. 동물원은 이미 9개월
이제 갓 태어난 새끼 사자지만, 나름 야생의 성질은 타고 났나 보다. ‘매셔블’이 소개한 이 영상 속의 사자는 하루 빨리 밀림의 왕이 되고 싶은지, 거리를 어슬렁 거리며 (나름의 목소리)로 으르렁 거린다. 어른 사자의
이 단체는 이 사진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이 아이를 미워하지 마세요. 동정하세요. 왜냐면 이런 식으로 키워졌으니까요." 타블렛을 든 아이의 사진이 타플리의 아들 중 하나인지는 확실하지 않다. 다른 아이일 수도 있다
평생 우리에 갇혀 살다가 사냥용으로 팔리는 사자가 남아프리카공화국에 7천 마리나 된다고 영국 일간 더 타임스가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더 타임스에 따르면 이 사자들은 오로지 사냥용으로 사육된다. 평생을 좁은 우리
지난 3월, 가자 지구의 라파 동물원에 살던 생후 2개월 모나와 맥스 남매는 동물원이 공습과 재정난을 겪으면서 난민촌으로 거처를 옮겼다. 이들을 맡은 새 주인은 사자를 키울 금전적 여력도, 빅캣에 대한 지식도 충분하지
'트로피 헌터'에게 사냥당한 아프리카 짐바브웨의 '국민 사자' 세실의 새끼 한 마리가 아빠를 잃은 뒤 다른 사자로부터 공격당해 죽었다고 영국 선데이미러가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짐바브웨 국립공원의 한 소식통에 따르면
짐바브웨의 '국민 사자' 세실을 도륙한 미국인 치과 의사의 별장에서 낙서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6일 미국 일간지 USA 투데이에 따르면, 플로리다 주 남서쪽에 있는 마르코 섬의 치과 의사 월터 파머(55)의
‘매셔블’이 공개한 이 영상 속의 사자들은 우크라이나 공화국 남부의 세바스토폴리(Sevastopol)에 산다. 아직 2살이 채 안된 이 새끼 사자들이 태어나서 처음으로 세상 구경에 나섰다. ‘매셔블’의 보도에 따르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