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ja

앞서 임금 미지급 등으로 제작이 중단됐다는 보도가 나온 바 있다.
'별에서 온 그대' 만든 장태유 감독의 복귀작이다.
지난 1년 동안 불법적으로 살해당한 코뿔소 수는 남아공에서만 1,000마리가 넘는다.
케냐 마사이 지역엔 다양한 야생동물이 산다. 사자나 표범 같은 맹수도 흔한데, 일반적으로 하마 같은 거대한 동물은 먹이로 삼지 않는다. 물론 아래와 같은 철없는 사자가 아니라면 말이다. 새로운 동물의 왕으로 추천할까
짐바브웨에서 미국의 트로피 헌터가 사자 ‘세실’을 죽인 것이 2년 전이다. 다른 사냥꾼이 세실의 아들에게 총을 쏴 죽였다. 6세였던 잔다(Xanda)는 황게 국립공원 밖에서 빅 게임 헌터의 총을 맞고 죽었다고 텔레그래프가
그 넓은 세렝게티를 종일 헤매고 다녀도, 만나는 사자들마다 다 꾸벅꾸벅 졸거나 늘어져 자기만 합니다. 사자들이 이렇게 하루 종일 쉬는 이유가 무엇일까요? 세렝게티 사자에겐 냉장고가 없기 때문입니다. 한번 사냥하면 2,3일은 배부르기에 그냥 자면서 쉰다는 거죠. 괜히 많이 잡아봤자 고기만 상하지요. 냉장고가 있다면 배가 불러도 사냥을 나갈 겁니다. 야생에서는 그날 하루 잡아 하루 먹고 삽니다. 영화 '아저씨'의 원빈인거죠. '난 오늘 하루만 산다.' 인간의 삶이 피곤한 이유는, 잉여가치를 돈의 형태로 축적할 수 있기 때문 아닐까요?
유튜브 유저인 카미 패닝(Cami Fanning)은 최근 친구와 친구의 아들과 함께 애틀랜타 주 동물원을 찾았다. 함께 간 아이의 이름은 아리에(Aryeh). 태어난 지 11개월이 됐다. ‘Aryeh’는 히브리어로 ‘사자’를
'동물의 왕'이라고 불리는 사자가 기린과 싸우면 누가 이길까? 지난 27일 방송된 BBC One '플래닛 어스 II'에서 그 결과가 밝혀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사자 한 마리가 지나가던 기린에게 덤벼들었고, 기린은 너무도
잠비아의 남루앙가 국립 공원을 방문 중이던 여행자 제스 내쉬가 놀라운 동영상을 포착했다고 UPI는 보도했다. 그 용맹을 지켜본 여행자들은 젊은 코끼리에게 헤라클레스라는 별명을 지어줬다고 하는데, 동물 왕국의 지존인 사자를
디시인사이드의 '허언증 갤러리'에는 다양한 거짓말들이 넘친다. 몇 가지 거짓말들은 이미 너무 유명해져 각종 소셜 미디어에서 웃음거리로 소비되기도 했다. 그 중 한 가지가 바로 이 사진일 것이다. 이 사진은 "걷다가 길고양이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