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go

ㄱ씨는 대학병원 1년차 레지던트이던 2010년 ㄴ씨와 결혼했다. 신혼 때 처가의 도움을 많이 받았다. 경제적으로 힘든 본가에 월급 일부를 부치고 나면 생활이 빠듯했다. 처가는 신혼집과 고급 외제차, 휴대전화, 대학원
영국의 한 테마파크에서 롤러코스터가 운행 중 사슴의 목을 참수하는 사고가 벌어졌다. 롤러코스터에 탑승객들의 옷은 피로 물들었다. 허핑턴포스트US에 따르면 이 무시무시한 사건은 현지시각으로 지난 9월 27일 토요일 아침
자전거 사고를 기록하는 데 머리 위에 매다는 '헤드 캠'만큼 유용한 건 없다. 위 동영상은 자전거를 타고 런던 롬포드 지역을 달리던 자전거 운전자가 갑자기 자전거 전용 도로로 끼어든 차량과 충돌한 뒤 공중으로 솟았다가
별의 별 생각들이 초광속으로 흘러갔다. 처음엔 돈이 아까웠다. 전체 여행 예산부터 시작해서 가져온 현금까지 머리 속으로 다시 계산했다. 아무리 계산해도 답은 같았다. 어쩔 수 없다. 어쩔 수 없다. 어.쩔.수.없.다. 답도 안 바뀌는 계산은 그만두기로 했다. 그 담부턴 속상함이 밀려왔다. 처음엔 찰랑찰랑. 갈수록 출렁출렁. 믿을 수가 없었다. 시작부터 이토록 틀어져버리다니. 마치 다른 삶 하나를 준비하는 것처럼 모든 책과 인터넷을 그토록 뒤지며 준비했는데, 이제 겨우 도착했는데, 기껏 버스 하나 잘못 탔다고 이렇게까지 취약하게 무너져버리다니. 그리고 문득 어떤 책의 한 구절을 생각해냈다.
현지시각으로 17일 295명을 태운 채 러시아 국경 근처 우크라이나에 추락한 말레이시아 여객기가 친러시아 반군이 발사한 미사일에 격추됐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연합뉴스가 인용한 인테르팍스 우크라이나 통신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사고 헬기는 아파트, 학교, 상가로 둘러싸인 아파트단지 왕복 5차선 이면도로 옆에 굉음을 내며 떨어졌다. 17일 오전 광주 광산구 장덕동 소방헬기 추락 사고 현장. 버스정류장이 자리 잡은 인도 바로 앞 차도에 곤두박질치듯
'가진 것이라고는 담배 반 갑과 오백 원이 전부였다.' 라는 문장은 부코스키나 까뮈의 소설을 여는 첫 문장으로는 적절할지 몰라도 하루를 여는 문장으로서는 명백하게 부적절하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지금의 내가 그러하다. 예술은 예술일 때나 아름답지 현실은 언제나 냉정하다. 예술적으로 완벽한 안나 카레니나가 당신이 아는 여자라면 그냥 연을 끊는 게 답인 것처럼 말이다. 별일이 있었던 것은 아니다. 술을 조금 많이 마셨고, 길바닥에 누워 자다가 가방을 잃어버린 것뿐이다.
군사법원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고 육군 상병으로 전역한 보호관심병사가 전역 당일 아파트에서 뛰어내려 숨졌다. 11일 군과 경찰에 따르면 지난 10일 오후 11시께 경기도 의정부시내 아파트 18층에서 A(22)씨가 투신했다
지상 123층으로 세계에서 여섯 번째로 높은 건물이 될 제2롯데월드. 그동안 공사 기간 중에 수많은 인부들이 죽거나 다쳤다. 이 때문에 그동안 많은 사람들의 우려를 자아내 왔다. 오늘(23일) 경향, 국민, 동아, 서울
27일 저녁 6시경 경기도 시흥시 시화공단 공장에서 대형 화재가 발생했다고 YTN이 보도했다. YTN에 따르면, 현장에서는 검은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폭발음을 들었다는 증언도 전해진다. 불은 인근 공장과 야산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