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드시 전화로 사실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피싱범은 김기리를 '엄마'라고 부르며 신용카드 사진을 요구했다.
빈 병을 수거해 재활용업체에 판매할 정도로 알뜰했던 사장은 친했던 직원의 사기로 몸져누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