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geon

경찰은 미행한 정황이 확인되면 다른 혐의도 적용될 수 있다고 밝혔다.
소방재난본부는 A씨를 즉시 직위해제했다.
경찰은 20대 부모에 살인죄 적용을 검토하고 있다
친모 A씨는 지난달까지 양육수당과 아동수당을 꼬박꼬박 챙겼다.
이들 부부는 숨진 아이의 한 살 위 누나를 학대한 혐의로 지난해 경찰 조사를 받기도 했다.
외할머니가 발견, 외할아버지가 경찰에 신고했다.
피해자들은 손목이 부러지고 머리 부위 타박상을 입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