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날(4일) 새로운보수당에 입당한 영입인재 1호
"제가 잘하는 일은 사기꾼 때려잡는 일"
손학규는 지속적으로 대표직 사퇴를 요구받아 왔다.
새보수당이 내건 조건은 걸림돌로 남아 있다.
”이기는 통합으로 갈 것인지 망하는 통합으로 갈 것인지 답을 내놔야 할 것이다”
"개인적·인간적으로 가슴 아프다"며 한 말이다.
앞서 새보수당은 한국당에 양당 통합 협의체를 제안했다
혁신통합추진위원회를 발족한 지 4일 만이다.
최근 있었던 검찰 인사를 비판했다
보수 세력을 모두 아우르는 신당 창당 가능성도 시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