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enuridang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제가 당 대표 하던 당시에 평창 동계올림픽을 유치했다. 세계의 스포츠 축제를 (현 정부가)남북 정치에 이용하고 있다”고 15일 말했다. 홍준표 대표는 2011년 7월4일~12월9일까지 5개월여간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사생팬들의 대통령이 아닌 국민의 대통령이 되어달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지지자들이 지하철에 문재인 대통령 생일 축하 광고를 게재하는 것에 대한 반응이다. 12일, 국회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안이 국회를 통과한 지 딱 1년이 된 오늘(9일), 자유한국당은 아무런 공식 논평도 내지 않았다. 아래는 다른 정당들 논평. * 더불어민주당 (12월 9일 오전 구두 논평) "촛불의 정신은 정의와
지난겨울 한 지인은 '너무 복잡해서 대학입시 준비할 때보다 더 열심히 공부하고 있다'고 했었다. 며칠 전 그에게 물었다. '무엇이 변한 것 같냐'고. 그는 좀 괜찮은 대통령이 생긴 거 말고는 작년 10월 이전과 별반 달라진 게 없는 것 같다고 했다.
그런데 이때도 새누리당의 윤리강령에 “동성애 차별 금지 조항”이 있다는 지적이 있었다. 당시 ‘국민일보’는 “새누리당이 상대 당 후보에게 동성애를 지지한다며 연일 공격을 퍼붓는 가운데, 정작 자기 당 자체 윤리강령에는
‘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박사모)을 주축으로 꾸려진 새누리당이 박 전 대통령 탄핵 관련 시위를 벌이다 사망한 유가족들에게 성금을 모금해 주겠다며, 구속된 정광용 새누리당 사무총장(박사모 회장)에 대한 고소를 취하해달라고
자유한국당이 담뱃값을 인하하는 내용의 법안을 발의할 예정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26일 이현재 정책위의장은 "서민 부담 경감 차원에서 지난 대통령선거 때 홍준표 당시 후보가 공약했던 사안이다. 비록 대선에서는 졌지만
당 대표는 조 의원과 허평환 전 국군기무사령관이 공동으로 맡는다. '태극기 집회' 당시 열과 성을 다한 모습을 보였던 정미홍 KBS 전 아나운서 역시 '대한애국당' 창당에 기쁨을 표했다. 정 전 아나운서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20%대의 탄탄한 고정 지지층을 기반으로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지지층을 쌓아올려 30%대에 진입한 뒤 ‘박근혜 탄핵’에 찬성하는 옛 새누리당 부동층으로까지 확장해 5·9 대선에서 승리했다.” 2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새누리당이 1일 자당의 19대 대선 후보였던 조원진 의원에게 당원권 정지 13개월이라는 중징계를 내렸다. 새누리당은 이날 오전 윤리위원회의를 열어 조 의원에게 당원권 정지 13개월을, 김경혜 대변인에게 탈당 권유 처분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