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enuridang

새누리당 강화군수 경선서 돈봉투 살포 새누리당의 ‘구태’는 끝이 없는 것인가? 세월호 참사로 온 나라가 비통에 잠겨 있는 가운데 새누리당 강화군수 경선에서 돈 봉투가 뿌려졌다. ‘뉴시스’는 27일 새누리당 강화군수 여론
야당 ‘내각총사퇴’ 요구 시점 고민 새누리, 여론 눈치보며 신중 거론 청와대는 “참사 수습 먼저” 개각론이 꿈틀댄다. 사고 수습 과정에서 드러난 정부의 ‘총체적 무능’을 문제삼는 야당은 물론, 청와대와 여당 안에서도
"새누리당 징계위원회는 핑계위원회" 새누리당 내부에서 세월호 침몰 사고와 관련, 부적절한 언행과 처신으로 논란이 된 인사들에 대해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는 것을 두고 비판의 목소리가 터져 나오기 시작했다. 조동원 홍보본부장은
진도 여객선 침몰 사고와 관련 정부의 초동 대처와 수습 과정 등 재난 시스템 전반에 대한 비난 여론이 들끓고 있는 가운데 책임의 한 축을 담당하고 있는 새누리당에서 부적절한 처신과 언행이 이어져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최성준 위원장이 이끄는 제3기 방송통신위원회가 ‘반쪽’으로 출범해 우려를 자아내고 있다. 야당 추천 고삼석 상임위원 내정자가 자격시비로 임명되지 못한 상태에서 또 다른 야당 위원인 김재홍 상임위원까지 불참을 선언했기
중앙선관위, 전화 착신 여론조사 결과 왜곡 사례 첫 고발 무슨 짓이든 한다. 일부 정치인에 해당하는 말이다. 6.4 지방 선거를 앞두고 후보자로 선정되기 위해 여론 조사를 왜곡하는 사례가 적발됐다. 경북 포항에서는 전화
박원순 서울시장의 재선 가도에 빨간 불이 켜지는 것인가? 이달 들어 이뤄진 두 차례의 여론 조사에서 박 시장이 새누리당 정몽준 의원과 양자 대결을 할 경우 뒤진다는 결과가 나왔다. ‘조선일보’가 여론조사기관 미디어리서치에
This entry has expired
“이대로 두면 지방선거 난장판 여야, 절충점 찾기 협상 나서야” ‘기초 무공천’ 여야 함께한 약속 대통령이 선거중에 한 공약을 여당 원내대표가 버려도 되는지… “지방선거가 난장판이 될 것이다. 불을 보듯 뻔하다. 한쪽은
중국 고사인 ‘미생지신’이 정치권의 주목을 받고 있다.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가 30일 박근혜 대통령과의 전격 회담을 제안하는 기자회견에서 박 대통령에게 4년 전에 밝힌 `미생’에 대한 생각이 변함없는지 물으면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