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enuri

“친노에게 그나마 남아 있는 지원세력은 영화권력입니다. 영화 쪽은 어떤 정치세력보다 치밀한 홍보와 선동능력을 갖고 있습니다. 친노와 영화가 손을 잡는 고리를 끊어야 합니다”, “영화계 좌파 핵심 세력 이○, 이○○, 차
지난 해 11월, 황교안 총리에게 오방색 끈과 오방 무늬가 담긴 문화체육관광부 달력을 건넨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의원. 당시 이 의원은 "최순실이 믿는 종교가 우리나라 관료 사회까지 지배하는 것이 아니냐"고 주장했다. 이에
새누리당은 6일 국회에서 상임전국위원회 전체회의를 열어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이 추천하는 비대위원을 추인하려 했으나 정족수 미달로 무산됐다. 인 위원장은 최고위를 대신할 당무기구로 비대위 구성을 완료해 서청원 최경환 의원을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이 내일(9일) 표결에 들어가는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이 부결되면 국회의원직을 사퇴하겠다는 뜻을 8일 밝혔다. 더불어민주당·국민의당·정의당 등 야3당은 이날 탄핵안 부결 시 소속 의원 전원이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가 박 대통령의 4차 담화 가능성을 '제로'(zero, 0)라고 예상했다. 박 대통령이 4월 퇴진, 6월 대선에 관한 4차 담화문에서 받아들일 것이라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지만 이 대표가 전면 부정한
새누리당 비주류가 주축을 이룬 비상시국위원회는 4일 '조건 없는 탄핵소추안 표결 참여' 결정에 이르기까지 4시간에 가까운 마라톤 회의를 이어갔다. 비상시국위원회는 이날 오후 2시 30분 국회의원회관에서 대표자-실무자
비박은 다시 탄핵으로 간다. 새누리당 비주류로 구성된 비상시국위원회는 4일 박근혜 대통령이 조기 퇴진 일정을 밝히는 것과 무관하게 여야 합의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오는 9일 국회 본회의에서 탄핵소추안 표결에 참여해 찬성표를
'최순실 게이트'로 탄핵 위기에 몰린 박근혜 대통령이 명확한 퇴진 시점을 밝히라는 새누리당 비주류의 요구에 대해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7일 오후 6시까지 박 대통령이 내년 4월 퇴진을
새누리당 조원진 최고위원은 28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에 찬성하는 여당의원이 60명이 넘는다는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의 주장에 "분명한 거짓이고 여당 분열을 위한 것으로, 그 거짓말을 중단해달라"고 비판했다. 조
새누리당 친박(친박근혜)계 재선인 김진태 의원은 20일 검찰이 '최순실 게이트' 수사 발표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공모 혐의를 적용하며 피의자로 규정한 데 대해 "검찰은 조직을 보호하려고 대통령을 제물로 바쳤지만 이젠 더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