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engmul

그리고 1주일 후의 상황이다. 영상에 따르면, 부화가 진행되는 과정에서 노른자 부분에 하얀색 점이 생기기 시작한다. 이 점은 점점 커지다가 3일 후에는 정체를 알 수 없는 무늬를 띈다. 뭔가 움직이는 게 보이는데, 이것이
작은 플라스틱 입자들이 어류에게 큰 피해를 끼친다는 것, 이제는 다들 알 거다. 어류가 세안제나 치약에서 나온 미세 플라스틱 입자를 먹으면 장폐색 등에 걸릴 수 있다는 사실말이다. 그러나 최근 연구에 의하면 이 뿐 아니라
유타 주 남쪽의 그랜드 스테어케이스-에스칼랑트 국가기념물에서 고생물학 및 지질학 연구를 진행하던 국제 과학자 팀이 발견했다. “우리 세상의 역사를 더 잘 이해하기 위해 기본적인 탐사 과학이 필요하며, 그건 짜릿한 일이라는
평범한 딱정벌레도 자세히 보면 그렇게 멋질 수가 없다. 영국 사진작가 리본 블리스의 곤충 견본 사진은 이 사실을 확실히 증명한다. 호랑이 딱정벌레, 매리온 땅 나방, 등 5월 27일부터 10월 30일까지 옥스퍼드 대학교
한솔로의 동료는 우리 기억만큼 키가 크지 않았다. ZooKeys 저널에 4월 26일에 실린 논문에 의하면 키가 2미터가 넘는 우키 츄바카의 이름을 따서 새로 발견된 바구미의 이름을 지었다. Trigonopterus chewbacca는
상어란 정말 매혹적인 생물이다. 상어의 눈으로 세상을 볼 수 있다면 멋지지 않을까? 미국 자연사 박물관의 연구자들이 ‘물 속에서 상어 눈에 보이는 모습을 시뮬레이션’한 ‘샤크 아이’ 카메라를 만들었다. 밝은 녹색의 생체
“영장류들은 이런 행동을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 연구에는 참여하지 않은 듀크 대학교 영장류 고생물학자 로렌 곤잘레스 박사가 사이언스에 말했다. 여우원숭이 등의 영장류의 진류 역사 연구는 이 영장류의 과거뿐
어제도 문어 숙회를 드신 분들에게는 조금 섬뜩한 정보겠지만, 문어는 정말로 똑똑한 동물이다. 네이처에 발표된 문어 게놈 연구 결과에 따르면 "문어의 게놈은 인간만큼이나 크며 신경세포의 발달과 상호조절을 관장하는 유전자의
푸른바다거북은 멸종위기종 보호법의 새로운 성공 사례라고 미국 연방 당국이 4월 5일에 밝혔다. ‘수 년 간의 합동 보호 노력’ 이후, 플로리다와 멕시코 태평양 해안 지역의 푸른바다거북 번식 집단은 위기종에서 위협종으로
당신은 동물의 왕국에서 가장 지독한 방귀를 뀌는 동물은 덩치가 좀 있는 동물이라고 생각하고 있을 것이다. 코끼리나 낙타나 하마 같은 동물 말이다. 그러나 샌디에이고 동물원의 릭 슈와츠가 그린피스에 말한 바에 따르면 동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