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engmul

Y염색체는 남성들만의 전유물이 아니다.
애초에 임신이 된 상태였던 것도 아니었다.
엑스터시를 클럽이 아닌 수족관에서 사용한 과학자들이 있다. 직접 사용하지는 않았고 문어에게 주었다. 볼티모어의 존스 홉킨스 대학교 신경과학자인 귈 될렌은 ‘오래 전부터’ MDMA(엑스터시)의 영향을 연구해 왔다고 NPR에
바람을 타고 나는 게 아니다!
대서양 시추 작업의 첫 단계에서 해양 먹이 사슬의 주요 종들이 떼죽음할 수 있다. 지진파 에어건을 바다 속에 쏘아 석유와 가스가 매장된 위치를 찾는 것이 첫 단계인데, 이때 여러 해양 동물들의 먹이가 되는 동물성 플랑크톤이
그렇다. 심해에는 온갖 무시무시한 생물들이 도사린다. 정말, 무시무시한. 인터내셔널 비즈니스 타임스는 지난 주말 오스트레일리아에 서식하는 바다 생물 사진을 하나 트위터에 올렸다. 이 생물은 매우 그걸 닮았다. 기사에
마틴 밴 크래넨동크 박사와 학생 타라 조킥이 서오스트레일리아 필바라의 드레서 지층에서 화석을 발견했다. 오스트레일리아 아웃백에서 가장 오래된 육상 생명체의 흔적이 발견됐다. 생명 기원의 미스터리는 물론 우주 탐험에도
암컷 잠자리들도 많은 인간 여성들과 비슷한 이유로 어떤 행동을 한다는 연구 결과가 밝혀졌다. 원하지 않는 수컷(남성)이 접근해올 때 '죽은 척'을 하는 것이다. 취리히 대학에서 지난 수십 년 간 잠자리에 대해 연구해
공룡시대인 백악기에 한반도에서 캥거루처럼 뜀박질하며 돌아다녔던 작은 포유류의 복원도. 오늘날 캥거루쥐와 닮았다. 공룡이 지구를 누비고 다녔던 1억여년 전 한반도에 캥거루처럼 두 개의 뒷발로만 깡충깡충 뛰어다니는 작은
헌법엔 과학이 두 번 등장합니다. 제2장(국민의 권리와 의무) 제22조 2항엔 '저작자·발명가·과학기술자와 예술가의 권리는 법률로써 보호한다'라 적혀 있습니다. 그리고 제9장(경제) 제127조 1항에 이런 이야기가 나옵니다. '국가는 과학기술의 혁신과 정보 및 인력의 개발을 통하여 국민경제의 발전에 노력하여야 한다.' 헌법에선 과학이 기술과 분리되지 않은 채 경제발전을 위한 도구로 존재하는 것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