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endihuk-chonggi

애덤 랜자가 처음으로 쏜 사람은 자신의 어머니였다. 매년 샌디 훅 초등학교 총기 난사 사건이 터졌던 날이 돌아오면 미국은 그날의 사건을 되새긴다. 그건 미국의 의무다. 아무도 4년 전 12월에 애덤 랜자가 코네티컷 주
미국 초·중·고교에서 총기사고 피해가 잇따르자 아예 교사들을 총기로 무장시키는 학교가 늘어나고 있다. 6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와 텍사스 지역 KDAF 방송에 따르면 텍사스 북부의 '아가일 사립학교 학구'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