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endeoseu

아이오와가 크루즈를 선택했다. 미국 공화당 테드 크루즈 상원의원이 대선 레이스의 첫 관문인 아이오와 코커스(당원대회)에서 트럼프를 꺾고 1위를 차지했다. 허핑턴포스트US에 따르면 크루즈는 99%가 개표된 오후 9시27분
미국 민주당 대선주자들의 첫 TV토론에서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가장 선전했지만, 정작 지지율이 오른 후보는 '아웃사이더' 돌풍을 일으켜온 버니 샌더스(버몬트) 상원의원으로 나타났다. 미 CNN방송과 여론조사기관인
뉴햄프셔에서는 52대 30으로, 또 아이오와에서는 43대 33으로 클린턴을 앞서기 시작했다. 반전도 이런 반전이 없었다. 특히 미국인이 듣고 보기만 해도 치를 떠는 "사회주의"라는 글자를 포함한 사회민주주의자라고 자기를 칭하는 사람이 이런 인기를 획득하리라고는 아무도 상상하지 못했다(한국에서도 그 차이를 잘 모르는 사람들이 있지만 미국에서는 사회주의를 공산주의와 동일하게 인식하는 이들이 상당히 많다).
미국 민주당 유력 대선주자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 캠프에 초조한 기색이 역력하다. 가족 소유 클린턴 재단의 후원금 불법모금 및 사적인 이메일 사용 논란이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는데다가, 후발 주자인 버니 샌더스(73
무소속 신분으로 미국 민주당 경선에 뛰어든 버니 샌더스(73·버몬트) 상원의원의 1일(현지시간) 대중 유세에 1만여 명의 지지자들이 몰렸다고 CNN 등이 보도했다. 샌더스 의원은 이날 저녁 위스콘신 주도 매디슨의 베테랑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