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endeoseu

버니 샌더스 미국 상원의원이 14일(현지시간) 하원 원내총무를 비롯한 의회 관계자 최소 5명이 부상당한 버지니아주 총기난사 사건에 대해 "비열한 행위"라며 강력 규탄했다. 특히 범인이 과거 자신을 지지한 반(反) 도널드
영화 '문라이트'에서 청소년 시절의 샤이론을 연기한 애쉬튼 샌더스와 케빈 역의 자렐 제롬이 7일 열린 MTV 무비 어워즈서 '베스트 키스' 상을 받았다. 둘은 '라라랜드,' '엠파이어,' '미녀와 야수'를 꺾고 '팝콘
‘썰전’에서 이재명 성남 시장과 전원책이 만난다. JTBC 이슈 리뷰 토크쇼 ‘썰전’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차기 대선주자 릴레이 썰전’ 코너가 방송된다. 이번 주 출연자는 이재명 성남 시장으로, MC 김구라의 진행을
2016년은 사이다의 시대다. 많은 매체들이 올해의 단어를 선정하면서 '사이다'를 빠뜨리는 일은 없을 게 틀림 없다. 뭔가 갑갑한 상황이 속 시원하게 풀렸을 때 사람들은 거두절미하고 '사이다'라고 말한다. 한국 정치에도 사이다가 하나 있다. 이재명이다. 그는 거두절미하고 사람들이 원하는 말을 해주는데 엄청난 장기가 있는 정치인이다. 이재명 역시 자신이 사이다라는 사실을 잘 알고 있다. 그는 "비상시국에는 고구마보다 사이다가 먼저"라고 말한 적도 있다.
미국 대통령 선거 후보를 뽑는 민주당 경선에서 돌풍을 일으킨 버니 샌더스(75·버몬트) 상원의원이 대선과 상·하원 선거에서 모두 패한 민주당에 쓴소리했다. 무소속인 샌더스 의원은 10일(현지시간) 미국 일간지 USA
보고싶어요. 둘은 같은 사진이나 다름 없다. 우리나라(미국)가 무너져가는 것을 보는 버니 샌더스의 모습은 아마 2016년 가장 슬픈 장면일 것이다. 집에서 토론을 보는 버니 샌더스를 떠올리는 나 이에 트위터 유저들은
게임은 끝난 것이나 다름없다. 오바마 대통령도 힐러리 클린턴 지지를 공개적으로 선언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버니 샌더스는 여전히 클린턴을 대선 후보로 인정하는 대신 전당대회까지 선거운동을 계속하려 하고 있다. 샌더스는
미국 젊은이들의 절반이 미국 경제의 가장 기본적인 원칙인 자본주의를 지지하지 않는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민주적 사회주의자'를 자처하는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에 대한 젊은이들의 폭발적 지지와 맥을 같이 하는 결과다
미국 민주당 대통령 후보 경선에서 유력한 후보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을 위협했던 '민주적 사회주의자'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은 "가난한 이들이 투표하지 않아 그간 경선에서 졌다"고 패인을 분석했다. 샌더스 후보는
미국 대선 경선 레이스의 주요 분수령으로 떠오른 뉴욕 주 경선이 19일(현지시간) 시작됐다. 경선은 미 동부시간 오전 6시∼오후 9시 열리며 결과는 이르면 오후 10시께 나올 전망이다. '뉴욕 결전'의 결과는 양당 경선
9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중서부 와이오밍 주에서 치러진 민주당 경선에서 버니 샌더스가 선두주자 힐러리 클린턴을 꺾었다. 샌더스는 이날 와이오밍 주에서 당원대회 형태로 치러진 민주당 경선에서 55.7%를 득표해 44.3
26일(현지시간) 미국 서부의 워싱턴·알래스카·하와이 주(州)에서 치러진 민주당 대선 경선에서 버니 샌더스가 완승을 거둘 것으로 전망된다. 이는 반(反) 무역협정과 경제 개혁을 전면에 앞세운 '샌더스 돌풍'이 여전히
미국 대선 민주당 경선 6차 무대인 5일(현지시간) '포스트 슈퍼 화요일' 경선전 3곳 가운데 버니 샌더스(버몬트) 상원의원이 중부 캔자스와 내브래스카 주 등 2곳에서 승리했다. 힐러리 클린턴 전 장관은 미 최남부 루이지애나에서
미국 민주·공화 양당 대선주자들은 29일(현지시간) 경선판의 승패를 가를 첫 분수령인 3월1일 '슈퍼 화요일'을 하루 앞두고 한 표라도 더 얻고자 막판 총력전을 벌였다. 특히 양당 선두 주자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과
힐러리가 흑인 유권자들로부터 구원받았다. 미국 대선 민주당 경선의 4차 무대인 27일(현지시간) 사우스캐롤라이나 프라이머리(예비선거)에서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버니 샌더스(버몬트) 상원의원을 상대로 승리를 거뒀다
힐러리 클린턴 전 전 국무장관이 20일(현지시간) 승리를 챙겼다. 클린턴 전 장관은 이날 미국 대선 민주당 3차 경선인 서부 네바다 코커스(당원대회)에서 경쟁자인 버니 샌더스(버몬트) 상원의원과 접전 끝에 승리를 거둬
미국 민주당 대선 주자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과 버니 샌더스(버몬트) 상원의원이 '슈퍼 대의원'(super delegate) 확보라는 '또 다른 전쟁'을 벌이고 있다. 당의 대선 후보를 선출하는 오는 7월 전당대회에서
트위터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허핑턴포스트US의 The Fight Between Sanders And Clinton Isn't A Purity Test. It's A Genuine Divide Over Gender
샌더스와 힐러리의 본격적인 전쟁이 막을 올렸다.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에 나선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과 버니 샌더스(버몬트) 상원의원의 갈등이 갈수록 첨예화되고 있다. 첫 경선 관문인 지난 1일(현지시간) 아이오와
없어졌던 민주당 표가 발견되어, 아이오와 코커스 결과는: 클린턴: 699.57 샌더스: 697.77 클린턴은 2008년 아이오와 코커스에서는 존 에드워즈와 버락 오바마에 밀려 3위를 기록했다. 오바마는 코커스에서 승리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