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ekki-yeou

보어들 판다에 따르면 아일라는 원래 누군가의 코트가 될 예정이었다고 한다. 그러나 실례 피옐(Sidle Fjell)은 아일라를 가죽 공장에서 구조해왔다. 당시 아일라는 4주차의 갓 난 새끼. 아일라는 피옐과 빠른 속도로
동물의 가장 큰 위협은 언제나 사람이다. 그러나, 동물의 가장 큰 구원자도 사람일 때가 있다. 위 동영상은 축구장 그물에 온몸이 얽힌 채 발견된 새끼 여우를 구출하는 과정을 담은 것이다. 다행히도 야생동물보호단체의 자원봉사자들이
‘리사’(Lisa)는 현재 한 동물보호센터에 사는 새끼 여우다. 이 영상을 공개한 ‘Ena Banena’는 유튜브를 통해 “리사는 엄마에게 버려진 새끼 여우이고, 우리 동물보호센터가 리사를 구조해 현재 따뜻함과 사랑으로
여우의 귀여움은 마르지 않는다. 레딧에서 ScaredOfTheMan이라는 이름의 사용자가 자기 집에 나타난 여우를 찍은 동영상을 올렸다. 새벽 1시 무렵 뒷마당에 나타난 3마리 여우들은 이 집에 사는 개가 평소에 갖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