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ekki-panda

앞으로 상대방이 귀여운 말을 하면 '판다 딸꾹질하는 소리 하고 있네'라고 감탄해 줘도 될 듯하다. 아이판다가 지나 31일 공개한 영상에서 새끼 판다는 딸꾹질을 한 뒤 자기 딸꾹질 소리에 스스로 놀라 '이게 뭐지?'라는
이 장면은 아기 판다 '베이 베이'가 세상에 첫선을 보이는 자리. 기자들이 몰려와서 셔터를 누르느라 정신이 없다. 그러나 아기 판다는 다 귀찮고 졸리고 세상에서 숨을 쉬며 산다는 게 그저 힘 들 뿐이다. 허핑턴 포스트
판다가 세상에서 가장 게으른 동물 중 하나라는 건 다들 알고 있을 거다. 온종일 앉아만 있고 도무지 서서 움직이는 걸 본 적이 없다. 그런데 이 녀석들도 놀 때만은 정력이 넘치는 것 같다. 게다가 친구를 발로 밟는 저
이 동물원 사육사는 작은 판다의 우리를 청소하고 싶었을 뿐이다. 그러나 이 귀여운 판다는 다른 계획이 있었다. 판다의 계획 : 사육사가 청소를 시작하기도 전에 다리를 붙잡고 귀여움을 발산함으로써 청소를 망치고 즐겁게
미국 사이트 토트 카탈로그는 트위터에 올라온 새끼 판다의 사진들을 모았다. 흔하지 않은 귀여움은 이런 때를 보고 말하는 거다. 감옥을 탈출하려는 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