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ejeongchi

국민의당이 5·9 대선 과정에서 공개한 문재인 대통령 아들 준용 씨 특혜 취업 제보가 조작된 것으로 드러나자 국민의당 텃밭인 광주·전남지역 정치권과 시민사회단체가 일제히 규탄하고 나섰다. 광주시민단체협의회는 27일 성명을
국민의당 안철수 상임공동대표의 이 모 비서관(5급)이 최근 사표를 제출한 뒤 자신의 페이스북에 안 대표를 비판하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한겨레에 따르면, 17일 현재 삭제된 이 글은 이런 내용을 담고 있다. "나라를
야권연대는 이쪽저쪽 사방팔방 계속된다. 천정배 의원의 국민회의에 이어 박주선 의원의 통합신당도 27일 국민의당에 합류했다. 통합 작업을 주도해온 김한길 의원은 이날 마포 당사에서 열린 국민의당 기획조정회의에서 "다행히
무소속 김한길 의원이 7일 안철수 의원측 신당 합류를 선언했다. 두 사람은 국회 의원회관에서 오찬회동을 통해 이날부터 신당 창당에 협력하기로 하는 등 3가지를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창당 협력 이외에 최고의 인재
당초 안철수 신당의 야권의 분열을 가져올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었다. 하지만 각종 여론조사 수치에서 새누리 잠식효과가 나오는 등 정계개편으로 이어지게 되자 무조건 야권분열로만 보기에는 어렵다는 평가도 나온다. 리얼미터
새정치민주연합이 온라인입당을 시작한 지 만 하루만에 입당신청자가 2만명을 돌파했다. 뉴시스 12월17일 보도에 따르면 “새정치연합은 지난 16일 오전 9시 온라인 입당 시스템을 통해 입당을 받기 시작했으며, 이날 밤
"스티브 잡스가 애플 창업주였는데 존 스컬리 대표에게 쫓겨났다. 그 다음은 스티브 잡스 몫인 거죠. 그 다음 결과들은"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전 공동대표가 자신을 스티브잡스에 비유했다. 연합뉴스 12월14일 보도에 따르면
안철수 전 새정치민주연합 대표가 13일 탈당을 선언하면서 야권이 격동에 휩싸이고 있다. 2011년부터 지금까지 안 의원의 정치행보를 돌아보았다.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전 공동대표가 6일 자신의 혁신전대 역제안을 거부한 문재인 대표에게 수용 여부를 답하라는 '마지막 신호'를 타전했다. 문 대표가 끝내 자신의 길을 고집한다면 안 전 대표도 탈당을 결행하는 등 갈
김영삼 전 대통령의 영결식이 열린 11월 26일, 차남 현철씨가 "민주화, 다시 불타고 있다"고 있다는 발언을 해 정치권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JTBC 11월26일 보도에 따르면 김현철 씨는 이날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내년 4월 총선에서 새정치민주연합이 73석밖에 차지하지 못할 것이라는 시뮬레이션 결과가 나왔다. 충격적인 결과이지만, 새정치 내부에서는 이를 '괴문서'로 규정하고 진상조사를 하겠다고 밝혔다. 11월17일 레이더P가 입수한
“여태 이러고 있으면 안되는 거 아닌가요. 제가 당일치기 현수막이나 해결하려고...” 손혜원 새정치민주연합 홍보위원장이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당 이름을 바꾸자고 거듭 주장했다. 손 위원장은 지난 8월
반면 새정치연합은 역사교과서의 국정화를 정부의 역사 장악 시도로 규정하면서 '좋은 대통령은 역사를 만들고 나쁜 대통령은 역사책을 바꿉니다'라는 현수막을 내걸었다. 이 현수막은 역사학자 전우용씨가 최근 트위터에 올린 '훌륭한
새정치민주연합 조경태 의원이 24일 당 혁신위원회가 전날 11차 혁신안을 발표하면서 자신을 '분열과 갈등을 조장한 해당행위자'로 비판한 것에 대해 "더 이상 징계 운운하며 뜸들이지 말고 나를 제명하라"고 밝혔다. 조
새정치민주연합 혁신위원회는 23일 불출마를 선언한 문재인 후보가 내년 총선에서 부산에 출마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안철수 김한길 정세균 이해찬 문희상 의원 등 전직 대표들이 열세지역 출마 등 살신성인을 실천할 것을
새정치민주연합 박주선 의원이 22일 탈당을 결행, 신당 흐름이 가속화되는 등 내년 총선을 앞두고 혼돈에 휩싸인 야권이 요동치고 있다. 박 의원의 탈당은 일찍이 예고된 것이다. 하지만 문재인 대표가 당무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의
주류, 비주류로 갈려 갈등 중인 새정치민주연합. 한 초선의원의 호소에 동료의원이 눈시울을 적셨다. 박수현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충남 공주)은 문재인 대표의 재신임이 걸린 지난 20일 당무위원회·의원총회 연석회의에서 자신의
새정치민주연합이 16일 중앙위원회를 열어 비주류가 퇴장한 가운데 ‘당 혁신안’을 박수로 가결했다. 이로써 문재인 대표는 재신임의 1차 관문을 통과했다. 앞서 문 대표는 혁신안이 부결되면 대표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힌 바
새정치민주연합이 9일 교체한 국회 당 대표실 배경막의 전직 대통령들 사진 배치를 놓고 한바탕 소동이 벌어졌다. 당 혁신안과 관련해 계파 갈등이 극으로 치닫는 예민한 상황에서 '사소한' 문제로 갈등이 불거진 것이다. 더욱이
딸 취업청탁 논란으로 당 윤리심판원의 조사를 받은 새정치민주연합 윤후덕 의원이 징계를 면할 것으로 예상된다. 안병욱 윤리심판원장은 26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윤 의원 징계문제와 관련, "지금까지 조사한 결과 (윤 의원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