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deu

한-중 양국이 24일 수교 25돌을 맞는다. 하지만 한-중 공동주최 기념행사는 없다. 23일 저녁 중국 베이징 시내 호텔에서는 민간 외교단체인 중국인민대외우호협회가 주최한 기념행사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중국 쪽에서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레이더에 대한 전자파와 소음 측정 결과 인체에 무해하고 인근 지역에 영향이 거의 없을 것이란 결과가 나옴에 따라 잔여발사대 4기의 임시배치가 가속화될 전망이다. 국방부와 환경부는
경북 성주에 배치된 주한미군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에서 배출되는 전자파가 인체 허용기준에 크게 밑도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음 역시 영향이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방부와 환경부는 12일 성주기지의 사드
지난 4월 26일 새벽, 경북 성주군 성주골프장으로 사드 장비를 실은 미군 차량이 이동했다. 이 과정에서 사드 배치를 반대한 주민들이 차량 주변으로 몰려들었다. 당시 차량 내부에 있던 미군의 모습이 논란이 된 적이 있었다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6일(현지시간) 오후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의 회담에서 "지난달 28일 한국 정부가 서둘러 사드(THAAD) 배치를 결정했다"며 "이는 개선되는 양국관계에 찬물을 끼얹는 것으로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한국의 사드 추가 배치 결정에 중국이 잔뜩 화가난 모양새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항미원조(抗美援朝) 전쟁에서 우리가 승리했다"는 발언을 했다. 항미원조 전쟁은 한국전쟁을 가리키는 중국의 용어로, 미국에
국방부가 최근 성주에 배치된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레이더에서 전자파가 0에 수렴하는 결과가 나왔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조선일보 8월 1일 보도에 따르면 7월31일 국회 국방위원회에 출석한 송영무 국방부
미국 국방부가 문재인 정부의 사드 4기 임시배치에 '화답'했다. FOX뉴스 등에 따르면 제프 데이비스 국방부 대변인은 7월31일(현지시간) 워싱턴DC 국방부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더 많은 사드 시스템을 최대한 빨리
송 장관은 문 대통령에게 '전면적 배치'를 건의했다고 밝혔다. 송 장관은 이날 국회 국방위원회 현안보고에서 '사드논란에 종지부를 찍을 수 있도록 장관께서 통께 전면적 사드 배치를 건의하실 의향이 있냐'는 김학용 자유한국당
뉴스1에 따르면 박태정 경북 김천 농소면 노곡리 이장은 "정말로 우리 주민들을 생각한다면, 정권이 바뀌었다면 환경영향평가를 꼭 해야 한다"며 "문 대통령은 사드는 불법이라더니 대통령이 되고 나서는 뒤통수를 쳤다"고 목소리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