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deu

노영민 주중대사가 중국 내 한국 기업이 겪는 어려움에 대해 "복합적인 요인이 있다"고 밝혔다. 뉴스1에 따르면, 노영민 대사는 29일 서울의 한 음식점에서 외교부 기자단과 가진 오찬 간담회에서 "우리 기업들이나 교민들이
미국과의 전략적 균형과 내 자존심이 중요할 뿐이라는 강대국 특유의 독선이 흘러넘친다. 시진핑 국가주석은 3일 6차 핵실험 이후 문재인 대통령의 전화 통화 요청에 묵묵부답이다. 중국 사람들은 틈만 나면 초강대국 미국의 일방주의를 비난한다. 하지만 사드 배치라는 안보 사안 때문에 경제 보복을 하는 비상식적 나라가 중국이다. 견디다 못해 이마트가 20년 만에 중국에서 철수하고, 롯데마트의 112개 점포 가운데 87곳이 영업을 중단했다. 현대차 부품업체들은 생산라인 가동을 중단했고, 삼성 스마트폰의 시장점유율은 1위에서 9위로 추락했다.
방송인 김제동이 8일 오후 사드(THAAD,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가 있는 경북 성주 소성리마을을 찾아 주민들을 위로했다. 7일 새벽 정부는 오산 기지의 추가 사드 장비를 성주 기지로 옮겨 1개 포대의 사드 배치를
중국 관영매체 환구시보(環球時報)가 한국 정부의 항의를 받은 뒤 '사드 배치' 관련 사설을 삭제했다가, 제목만 바꾼 채 다시 게재한 것으로 나타났다. 환구시보는 지난 6일 '사드 배치하는 한국, 두 가지 질문에 답하라'는
문재인 대통령이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추가 배치에 대해 "현 상황에서 우리 정부가 취할 수 있는 최선의 조치라고 판단했다"며 "국민 여러분의 양해를 구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8일 '입장문' 형태로
이낙연 국무총리가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추가 반입 반대 시위를 경찰이 해산하는 과정에서 부상을 입은 지역 주민들에게 전화를 걸어 위로를 전했다. 이 총리는 8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집무실에서 경부 성주군민
오늘 아침 성주 상황은 20여명이 다쳐서 병원으로 실려간 아비규환 그 자체입니다. 이렇게 물리력으로 국민을 제압하는 광경은 박근혜 대통령 시절과 다를 것이 없습니다. "박근혜 정부 당시의 사드 조기배치의 진상을 규명하겠다"며 국방부를 조사했고, "사계절 환경영향평가를 주민 참여 속에 실시하겠다"고 약속하던 두 달 전의 문재인 정부는 온데간데없습니다. 국민에게 약속하기에 앞서 문재인 정부가 자기 자신에게 한 약속이기도 합니다. 그런데 불과 두 달 만에 이 약속은 짓밟혔습니다. 그것도 납득할 만한 설명도 없이 말입니다.
경북 성주에 사드(고고도 방어 미사일) 발사대 4기와 공사 장비 등 반입이 9월7일 오전에 완료됐다. 국방부와 주한미군은 사드 운용을 위한 후속 작업에 착수했다. KBS 보도에 따르면 "오늘 아침 7시 50분쯤 사드
사드반대단체와 성주·김천주민 등 400여명은 9월6일 오후 2시 '사드배치반대 제41차 소성리 수요집회'를 열며 사드 물자 반입을 몸으로 막으려 했다. 뉴스1에 따르면 "집회 도중 국방부의 사드 추가 배치 결정 소식이
사드를 방어하기 위해 또 10억 달러를 투입해서 낮은 고도의 스커드 미사일을 방어하는 패트리어트 포대를 깔아야 합니다. 그러면 이번에는 더 낮게 날아오는 신형 300미리 방사포를 휴전선 인근에 배치해서 성주를 타격하는 계획을 세웁니다. 여기에다가 무인공격기까지 추가하면 이제 한국군은 아이언돔 방어시스템이나 국지방공레이더와 20미리 벌컨포 등을 성주에 추가로 배치해야 합니다. 여기에 또 막대한 국방예산이 투입됩니다. 북한은 거의 비용이 들지 않습니다. 기존 무기를 활용하여 새로운 작전술만 적용하면 그만이기 때문입니다. 우리만 돈을 펑펑 써야 하는 이 악순환에서 헤어 나올 길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