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beureu

이브티하즈 무하마드는 미국 국가대표 선수로는 최초로 올림픽에 히잡을 쓰고 출전했다. 13살부터 펜싱을 해온 무하마드는 "인종, 종교, 젠더, 그 무엇도 목표 성취를 막아서는 안 된다는 것을 입증 하기 위해 미국 팀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