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yusiwon

예비신부는 비연예인이다.
"깊은 마음과 사랑을 바탕으로 평생을 함께하기로 결정했다"
배우 류시원이 방송 복귀 소감을 전했다. 류시원은 21일 소속사 측을 통해 "용기 내 앞에 서보려 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방송 복귀에 즈음하여 여러분께 드리는 말씀"이라는 글에서 "지난 2011년, 결혼생활에
배우 류시원이 결혼 5년여 만에 파경을 맞았다. 21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가정법원은 이날 류씨의 부인 조모씨가 류씨를 상대로 낸 이혼소송에서 원고 일부 승소로 판결했다. 법원은 혼인 파탄의 책임이 류씨에게 있다고 인정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