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서 '정준영 불법촬영 사건' 피해자의 국민청원 동참을 호소했다.
류 의원 역시 당 명예를 실추시켰다는 이유로 당직 박탈됐다.
앞서 임종석 전 실장은 박 전 시장의 '청렴결백'을 칭찬하며 그의 가해를 '물타기'하는 글을 올려 논란에 휩싸였다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이 대표발의한 개정안에 참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