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otdesinema

'아이언맨 2'부터 '앤트맨과 와스프'까지.
제70회 칸 국제영화제의 ‘뜨거운 감자’였던 영화 <옥자>의 배급 방식 논란이 결국 국내 영화시장에서도 똑같이 재연될 조짐이다. 국내 최대 멀티 플렉스 씨지브이(CGV)는 “넷플릭스가 국내 영화 유통 생태계 질서를 어지럽히고
오늘(19일) 롯데시네마는 홈페이지를 통해 2016년 한 해 동안 극장을 찾은 관객들을 대상으로 '연말 대상'을 발표했다. 예를 들면 한해 동안 가장 많은 관람평을 작성한 사용자에게 '나도평론가상'을 주는 식이다. 그러나
지난 3월, CGV가 가격 다양화 제도를 실시했다. 시간대별로, 좌석별로, 요일별로 관람료에 차등을 두는 방식이었다. 그리고 4월 21일, 롯데시네마도 가격 다양화 제도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대형 멀티플렉스 영화관들이 스낵코너에서 폭리를 챙기고 관람객에게 억지로 광고를 보도록 해 왔다는 지적이 나오자 공정거래위원회가 본격 조사에 착수했다. 공정위는 멀티플렉스 영화관의 불공정거래 혐의에 대해 조사 중이라고
소수 대기업 계열사들이 영화의 제작·배정·상영을 독점해 수직계열화한 뒤, 계열사 제작 영화에는 특혜를 주고 독립적 중소 영화업체는 차별하는 불공정 거래행위를 하는 것에 대해 처음으로 제재가 내려졌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서울시, 17일부터 보수·보강 공사 완료 때까지 노동자 추락 사망한 공연장은 공사 중단 명령 “사고 위험 요인 지속되면 사용 승인 취소도” 서울시는 제2롯데월드 영화관 전체와 아쿠아리움 전체에 대해 사용 중단 명령을